사회
사회일반
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32명
일상생활 소규모 감염… 익산 7ㆍ군산 3ㆍ전주, 남원 각 1명 등
기사입력: 2020/11/23 [08: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은 일상생활로 파고든 소규모 감염이 동시에 발생해 '3차 대유행'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22일과 23일 오전 8시까지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누적 환자는 232명으로 늘어났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은 일상생활로 파고든 소규모 감염이 동시에 발생해 '3차 대유행'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난 22일과 23일 오전 8시까지 12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누적 환자는 232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신규 환자 모두 전북 181번ㆍ전북 185번ㆍ전북 225번ㆍ광주 525번ㆍ하남 85번 확진자와 접촉하는 과정에 감염된 것으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돼 모임과 회식 자제 및 불필요한 외출 자제가 필수적 상황이다.

 

특히, 언제ㆍ어디서 감염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감염 위험도가 상승하고 있는 만큼, 방역당국은 '나와 내 가족이 '양성'판정을 받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출ㆍ퇴근과 같은 필수적 외출 외에는 가급적 자택에 머무르고 마스크 착용ㆍ손씻기ㆍ일정 거리두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23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도내 181번 환자인 A씨(여)가 근무하던 익산 원광대병원 20대 간호사인 B씨(여 = 전북 228번)가 자가 격리 도중 증세가 발현돼 지난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A씨와 연결고리가 형성된 확진자는 34명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185번 확진자인 50대 여성과 접촉자로 분류된 70대 여성이 도내 230번 환자로 분류됐고 185번(50대 여성)ㆍ221번(80대 여성 = 전북 205번 접촉자)ㆍ225번(50대 여성 = 원광대병원 역학 조사 중) 등의 환자와 각각 접촉한 70대 여성ㆍ50대 남성ㆍ또 다른 50대 남성 등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도, 경기도 하남시 85번 환자와 접촉자로 분류된 군산에 거주하는 50대 남성과 50대 여성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 신규 환자 모두 군산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도내 누적 환자 232명을 각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68명 ▲ 익산 = 55명 ▲ 군산 = 34명 ▲ 정읍 = 20명 ▲ 고창 = 4명 ▲ 김제・임실 = 각 3명 ▲ 완주・무주ㆍ장수 = 각 1명 ▲ 기타 = 41명 등이며 이들과 직ㆍ간접 접촉자로 분류된 566명이 자가 격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남원시는 그동안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23일자로 지위를 잃었고 부안ㆍ진안ㆍ순창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지역유입 차단 및 확산을 저지하는 동시에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발생 원인별로는 ▲ 확진자 접촉 = 67명 ▲ 해외입국 = 55명 ▲ 원광대학교병원 관련 = 34명 ▲ 방문판매 관련 = 20명 ▲ 정읍 양지마을 관련 = 13명 ▲ 사랑제일교회 관련 = 11명 ▲ 수도권 방문 = 9명 ▲ 서울 노량진 임용고시학원 관련 = 8명 ▲ 대구지역 = 6명 ▲ 이태원클럽 = 2명 ▲ 신천지 관련 = 1명 ▲ 기타 = 6명 등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이들 신규 확진자의 자택에 대한 방역을 마무리하고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23일 0시를 기해 도내 전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됐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232 cumulative corona19 confirmed cases

Small-scale infection in everyday life… Iksan 7ㆍGunsan 3ㆍJeonju, Namwon, etc.

 

Reporter Kim Hyun-jong

 

In Jeollabuk-do, there are concerns about whether the'third pandemic' is becoming a reality due to the simultaneous occurrence of small-scale infections that have penetrated into everyday life. Increased to people.

 

All of these new patients were infected in the process of contacting the confirmed patients with Jeonbuk 181, Jeonbuk 185, Jeonbuk 225, Gwangju 525, and Hanam 85,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confirmed that it is essential to refrain from meetings, drinking parties, and refraining from going out unnecessary. to be.

 

In particular, as the risk of infection is rising to the extent that it is not unusual no matter where or when it is infected, the quarantine authorities have a sense of crisis that'I and my family can be judged'positive', except for essential outings such as commuting and work. They emphasized adherence to personal hygiene rules such as staying at home and wearing a mask, washing hands, and keeping a certain distance.

 

According to the Jeonbuk-do quarantine authorities on the 23rd, B (female = 228, Jeollabuk-do), a nurse in her 20s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in Iksan, where A (female), patient 181 in the province, worked during self-isolation. received.

 

Accordingly,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with a connection with Mr. A increased to 34.

 

In addition, a woman in her 70s who was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a woman in her 50s, who was confirmed 185 in Jeollabuk-do, who was confirmed on the 19th, was classified as patient 230 in the province, and 185 times (a woman in her 50s) and 221 times (a woman in her 80s = 205 in Jeonbuk) Contact No. 225 (female in her 50s = during a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t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and three patients, a woman in her 70s, a man in her 50s, and a man in her 50s, were positive.

 

In addition, a man in his 50s and a woman in his 50s residing in Gunsan, classified as a contact with patient 85 in Hanam, Gyeonggi-do, were each diagnosed, and all of these new patients were transferred to an quarantine bed at Gunsan Medical Center for treatment.

 

Looking at the cumulative 232 patient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 68 ▲ Iksan = 55 ▲ Gunsan = 34 ▲ Jeongeup = 20 ▲ Gochang = 4 ▲ Gimje, Imsil = 3 each ▲ Wanju, Muju, Jangsu = Each one ▲ Others = 41, and 566 people classified as direct or indirect contacts with them are in self-isolation.

 

Namwon City has maintained a clean area because no confirmed cases have occurred, but it has lost its status as of the 23rd. Buan, Jinan, and Sunchang are engaged in an all-out war to defend the clean area while blocking the inflow and spread of the'Corona 19' virus.

 

By cause of occurrence: ▲ Contact with confirmed persons = 67 ▲ Overseas entry = 55 ▲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related = 34 ▲ Door-to-door sales related = 20 ▲ Jeongeup Yangji Village related = 13 ▲ Sarangjeil Church related = 11 ▲ Visited metropolitan area = 9 people ▲ related to Noryangjin Appointment Examination Academy in Seoul = 8 people ▲ Daegu area = 6 people ▲ Itaewon Club = 2 people ▲ Shincheonji related = 1 person ▲ Others = 6 people.

 

The quarantine authorities have completed the quarantine of the homes of these newly confirmed patients, and are grasping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contacts through cell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camera image analysis.

 

On the other hand, from 0 o'clock on the 23rd, the social distancing across the province was raised to 1.5 level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코로나19 백신 접종 96.3%' 동의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