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SFTS 첫 확진 환자' 발생
남원 거주 60대 여성… 예방백신ㆍ치료제 없어 '주의' 요망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05/15 [18:4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올 들어 전북에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첫 발생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 최근 5개년 SFTS 발생과 사망자 현황 및 개요】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박동일 기자

 

 

 

 

  

올 들어 전북에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가 첫 발생해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전북도는 "남원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인 A씨가 지난 11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양성으로 판명됐다"15일 밝혔다.

 

간헐적인 발열 증세를 보인 A씨는 지난달 25일 도내 한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지속되는 고열로 타 지역 대학병원 응급실에 입원했으며 진드기에 물린 흔적은 없으나 백혈구혈소판 수치 감소 등으로 SFTS 의심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판명돼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최근 텃밭에 고추를 심었고 반려견과 산책 등 야외활동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언제 진드기에 물려 감염됐는지 정확한 시기 등은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전북도 이송희 복지여성보건국장은 "감염자 가운데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고 4월에서 8월까지 환자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SFTS 확진 검사를 위한 신속 진단체계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방을 위해서는 농사일이나 야외활동을 할 경우, 반드시 긴 옷과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해야 하며 귀가한 뒤 반드시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해야 한다""만일, 진드기에 물릴 경우 무리하게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야외활동 이후 2주 이내에 38~40에 이르는 고열과 오심구토설사 등의 유사한 증세를 보이거나 진드기에 물린 상처가 있고 급성 발열 증세가 나타나면 신속하게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내에서는 2018= 13(6명 사망) 2019= 18(5명 사망) 2020= 11(4명 사망) 2021= 62022= 102023년 현재까지 1명의 SFTS 환자가 각각 발생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6~14일간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구토설사 등) 혈소판 감소 등의 증세를 동반하며 심할 경우 사망할 수 있다.

 

치사율이 10~30% 정도로 높은 질환인 SFTS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진드기(작은소피참진드기 등)에 물려 발생하며 주로 야외활동이 많은 중장년 및 면역력이 저하되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되고 있다.

 

SFTS2013년 국내에서 첫 발생 사례가 확인됐다.

 

SFTS는 주로 411월에 주로 발생하며 바이러스를 갖고 있는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걸린다.

 

감염되면 고열(3840)과 구토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고 현재까지 예방백신 및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만큼, 야외활동을 할 경우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SFTS first confirmed patient' occurred

A woman in her 60s living in Namwon'Caution' is requested as there is no preventive vaccine or treatment

 

Reporter Park Dong-il

 

This year, the first case of SFTS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a tick-borne infectious disease, occurred in Jeonbuk, requiring special attention to health care.

 

Jeonbuk-do announced on the 15th that "A, a woman in her 60s living in Namwon, was found to be positive for SFTS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a tick-borne infectious disease, on the 11th."

 

Mr. A, who showed symptoms of intermittent fever, was treated at a medical institution in the province on the 25th of last month, but was admitted to the emergency room of a university hospital in another region due to persistent high fever. The result was found to be 'positive' and is receiving treatment, but it is known that the current health condition is good.

 

Mr. A recently planted peppers in his garden and was confirmed to have a history of outdoor activities such as walking with a dog, bu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re underway to determine when he was bitten by a tick and infected.

 

Lee Song-hee, head of the Welfare and Women's Health Bureau of Jeonbuk Province, said, "Among the infected, it is known that the proportion of agricultural and forestry workers aged 50 or older is high, and the number of patients is expected to increase from April to August. "he said.

 

"For prevention, when farming or doing outdoor activities, you must wear long clothes and protective gear, use tick repellent, and wash your clothes and take a bath after returning home," he said. Do not remove it, but go to a medical institution and seek medical treatment.”

 

“If you have a high fever of 38 to 40 degrees Celsius within two weeks of outdoor activity and similar symptoms such as nausea, vomiting, and diarrhea, or if you have a tick bite and have acute fever symptoms, you should seek medical treatment immediately.” added.

 

Meanwhile, in the province 2018 = 13 people(6 deaths) 2019 = 18 people(5 deaths) 2020 = 11 people(4 deaths) 2021 = 6 people 2022 = 10 people So far in 2023, there has been one SFTS patient each.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is accompanied by symptoms such as high fever(38 ~ 40 ) digestive symptoms(nausea, vomiting, diarrhea, etc.) platelet reduction after an incubation period of 6 to 14 days, and in severe cases, death can occur.

 

SFTS, a disease with a high mortality rate of 10 to 30%, is caused by the bite of a virus-infected wild mite(such as a small sophie tick), and it mainly occurs in middle-aged and elderly people who have a lot of outdoor activities and who have low immunity.

 

The first case of SFTS was confirmed in Korea in 2013.

 

SFTS occurs mainly from April to November and is bitten by the small sophie tick that carries the virus.

 

When infected, symptoms such as high fever(38 to 40 degrees), vomiting, and diarrhea appear, and as there is no preventive vaccine or special treatment so far, the best prevention is to avoid being bitten by ticks when outdoor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북 사랑의열매 '2024 나눔 캠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