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경찰청 '제35대 임병숙 치안감' 취임
기본과 원칙ㆍ업무에 정통한 선진 프로 경찰 주문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0/31 [13: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개청 역사상 '첫 여성 치안감'인 임병숙(58) 제35대 전북경찰청장이 31일 청사 1층 대강당인 온고을홀에서 각 지휘부와 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취임식에 앞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 제35대 전북경찰청장인 임병숙 치안감이 청사 1층에 마련된 순직경찰관 추모관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 임병숙(치안감) 신임 전북경찰청장이 취임식에 앞서 기자실을 찾아 "전라북도의 치안 책임자로 첫발을 내딛는 것에 대한 기쁨에 앞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개청 역사상 '첫 여성 치안감'인 임병숙(58) 35대 전북경찰청장이 31일 기자간담회를 갖는 것으로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임 청장은 이날 청사 1층에 마련된 순직경찰관 추모관을 참배한 뒤 대강당인 온고을홀로 자리를 옮겨 15일간 직무대행을 수행한 최원석(경무관ㆍ경찰대 5) 공공안전부장 및 각 지휘부와 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취임식에서 "전라북도의 치안 책임자로 첫발을 내딛는 것에 대한 기쁨에 앞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케스트라가 아름다운 음악을 연주하기 위해서는 각자 맡은 악기에 충실해야 하는 것처럼 전북경찰도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줄 것"을 첫 취임 일성으로 주문했다.

 

특히 "도민 중심 인권 존중과 자신의 업무에 정통한 선진 프로 경찰이 될 것을 당부한다""화목한 직장 분위기는 업무능률을 향상시키는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출근하면 기분 좋은 경찰청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하자""만날 때보다는 헤어질 때 아름다운 사람이 되자"고 덧붙였다.

 

신임 임병숙 청장은 서울 출신으로 한양여고ㆍ동국대 국사교육과ㆍ경희대 국제법무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87년 순경 공채 출신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이후 서울청 수사과 금융정보분석원ㆍ관악경찰서 등 5개 경찰서 수사과장 및 양천경찰서 형사과장ㆍ인천경찰청 제2112종합상황실장ㆍ가평경찰서장ㆍ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ㆍ서울경찰청 광진경찰서장ㆍ경찰청 수사인권담당관ㆍ인천경찰청 수사심사담당관ㆍ광주경찰청 수사부장 등을 역임했다.

 

형사 및 금융 분야 수사 베테랑인 임 청장은 202112'경찰의 별'인 경무관으로 승진했으며 올 927일 경찰 서열 3번째 계급인 치안감으로 영전해 지난 26일 전북경찰청장으로 내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Police Agency's '35th Superintendent Lim Byeong-sook' inaugurated

Order of advanced professional police officers who are well versed in basics, principles and duties

 

Reporter Kim Hyun-jong

 

Lim Byeong-sook(58), the 35th Chief of the Jeonbuk Police Agency, the ‘first female Chief of Police’ in the history of the agency, began her official duties by holding a press conference on the 31st.

 

On this day, Commissioner Lim visited the memorial hall for police officers killed in the line of duty on the first floor of the building, and then moved to Ongoeul Hall, the main auditorium, where about 200 people, including public safety department chief Choi Won-seok(police officer, police corps 5th class), who had been acting in his duties for 15 days, as well as each command department and staff, attended.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held in his presence, he said, "I feel a heavy sense of responsibility before the joy of taking my first step as the head of security in Jeollabuk-do."

 

At the same time, he ordered as his first slogan in office, "Just as an orchestra must be faithful to each instrument in order to play beautiful music, the Jeonbuk Police Department will also adhere to the basics and principles."

 

In particular, he emphasized, "We ask you to respect the human rights of citizens and become advanced professional police officers who are well-versed in their work," and added, "A harmonious workplace atmosphere is the driving force that improves work efficiency."

 

He added, "Let's all work together to create a police agency where you can feel good when you go to work," and added, "Let's be more beautiful people when we part, rather than when we meet."

 

The new Commissioner Lim Byeong-sook is from Seoul and graduated from Hanyang Girls' High School, Dongguk University's Department of Korean History Education, and Kyung Hee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Law. He took his first step as a police officer in 1987.

 

Afterwards, he was the head of the investigation department of five police stations, including the Seoul National Police Agency's Investigation Department, the Financial Intelligence Unit, the Gwanak Police Station, the head of the criminal division at the Yangcheon Police Station, the head of the Incheon Police Agency's 2nd Division 112 Comprehensive Situation Room, the head of the Gapyeong Police Station, the head of the Women and Youth Divi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the head of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s Gwangjin Police Station,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s Investigation and Human Rights. He served as a police officer, investigation and review officer at the Incheon Police Agency, and head of the investigation department at the Gwangju Police Agency.

 

Commissioner Lim, a veteran of investigations in the criminal and financial fields, was promoted to police officer, the 'star of the police', in December 2021, and on September 27 this year, he was promoted to police inspector, the third rank in the police hierarchy, and was appointed as the Jeonbuk Police Agency chief on the 26th.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