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 '콩 주산지' 자존심 지켰다!
농식품부 주관… 국산 콩 생산단지 '대상' 3년 연속 선정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2/07 [10: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읍 녹두한우영농법인이 '2023년 농식품부 우수 국산 콩 생산단지 선발대회'에서 '대상'으로 선정돼 전북은 3년 연속 '대상'을 거머쥐며 콩 주산지 자존심을 확실히 세웠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2023년 농식품부 우수 국산 콩 생산단지 선발대회'에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해 콩 주산지 자존심을 확실히 세웠다.

 

7일 전북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가 개최한 이번 대회에서 우수 콩 생산단지에 대상(정읍 녹두한우영농법인)과 장려상(부안 하이영농법인)ㆍ다수확상(김제 미우미피해영농법인)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선발대회는 국산 콩 재배 농가의 영농 의욕 고취 및 우수 생산단지 발굴을 통해 고품질 다수확 생산기술 등 우수 재배 기술을 전국에 확산시켜 생산성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2021년부터 시행됐.

 

우수 논 콩 생산단지 대상 선정은 공동영농 면적이 10ha 이상이면서 콩 재배면적이 5ha 이상인 전국 158개소를 대상으로 단지 운영 역량과 재배관리 체계 및 수확 후 관리 역량 등을 평가하는 절차로 이뤄졌으며 이번 대회에서 전국 23개 콩 생산단지가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대상'의 영예를 거머쥔 경영체는 농식품부장관상과 함께 상금 1,000만원ㆍ장려상은 농촌진흥청장상과 상금 500만원ㆍ다수확상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상과 상금 300만원이 주어진다.

 

전북도 신원식 농생명축산식품국장은 "콩 생산단지 육성 정책을 통해 재배면적이 전국 약 58%를 차지할 정도로 대규모 주산지로 성장했다""고품질 국산 콩 육성을 지속 추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 집중 호우로 콩 재배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정부 정책에 따라 주요 식량작물인 콩 육성에 꾸준히 노력한 결과, 3년 연속 대상에 선정되는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었다""지속적으로 전국은 물론 세계 속의 대표 콩 주산지로 전북 콩의 우수성을 알리고 식량작물 자급률 향상에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은 지난 2021년 김제 석산한우영농종합법인ㆍ2022년 김제 햇불영농조합법인이 각각 국산콩 우수 생산단지 '대상'에 선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maintained its pride as the main bean producing region!

Hoste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Domestic soybean production complex selected as 'Grand Prize' for 3 consecutive years

 

Reporter Park Dong-il

 

Jeonbuk-do clearly established its pride as a major soybean producing region by winning the 'Grand Prize' for three consecutive years in the '2023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Excellent Domestic Soybean Production Complex Selection Contest'.

 

According to Jeonbuk Province on the 7th, in this competition held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the excellent soybean production complex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Jeongeup Nokdu Hanwoo Agricultural Corporation), encouragement award(Buan High Agricultural Corporation), and high yield award(Gimje Miwoomi Damage Agricultural Corporation). I achieved it.

 

This selection contest has been implemented since 2021 to promote productivity improvement by spreading excellent cultivation technologies, such as high-quality, high-yield production technology, across the country by encouraging domestic soybean farmers' farming motivation and discovering excellent production complexes.

 

The selection of the excellent paddy and soybean production complex was conducted through a process of evaluating the operational capabilities, cultivation management system, and post-harvest management capabilities of 158 locations nationwide with a communal farming area of ​​10ha or more and a soybean cultivation area of ​​5ha or more. In this competition, 23 soybean production complexes across the country competed fiercely.

 

The business that wins the honor of 'Grand Prize' will receive the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ward and a prize of 10 million won; the Encouragement Award will receive the Rural Development Administration Director's Award and a prize of 5 million won; and the Majority Award will receive the Korea Agro-Fisheries and Food Trade Corporation President's Award and a prize of 3 million won.

 

Shin Won-sik, head of the Agriculture, Life, Livestock and Food Bureau of Jeonbuk Province, said, "Through the soybean production complex development policy, the cultivation area has grown to be a large-scale production area, accounting for about 58% of the country," and added, "We plan to continue to promote high-quality domestic soybeans."

 

He said, "There were many difficulties in cultivating soybeans due to heavy rain this year, but as a result of our consistent efforts to cultivate soybeans, a major food crop, in accordance with government policy, we were able to achieve meaningful results by being selected as a grand prize winner for three consecutive years." Of course, "as a major soybean producing area in the world, we will publicize the excellence of Jeonbuk soybeans and do our part to improve self-sufficiency in food crops," he added.

 

Meanwhile, in Jeonbuk, Gimje Seoksan Hanwoo Agricultural Corporation in 2021 and Gimje Haetbul Agricultural Cooperative Corporation in 2022 were each selected as the 'Grand Prize' as an excellent domestic soybean production complex.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