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진정욱씨 '공예분야 전라북도 명장'
23년째 도자기 제작 작업에 혼신(渾身)… 숙련기술인 귀감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2/07 [11: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김관영(가운데) 전북지사가 7일 도청 회의실에서 도자기 제작 작업에 혼신(渾身)의 힘을 담고 있는 '봉강요' 진정욱(48 = 오른쪽에서 세 번째) 대표에게 '전라북도 명장' 증서와 명패를 전달한 뒤 수여식에 참석한 가족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도자기 제작 작업에 혼신(渾身)의 힘을 담고 있는 '봉강요진정욱(48) 대표가 '전라북도 공예분야 명장'으로 선정됐다.

 

전북도는 7일 도내 산업현장에서 최고 수준의 숙련 기술을 보유한 기술자에 대해 경제적ㆍ 사회적 지위를 향상 시키기 위한 '전라북도 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올해 '전라북도 명장'으로 선정된 진정욱씨는 약 3개월간 엄격한 서류ㆍ현장ㆍ면접 심사를 거쳐 전라북도명장심사위원회의 심의ㆍ의결 절차를 거쳐 전북의 최고 숙련기술인으로 최종 선정됐다.

 

진정욱 명장은 우리나라 역사와 함께하는 도자기의 가치를 전문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지난 2000'봉강요'설립, 23년째 도자기를 제작하고 있다.

 

특히 숙련 기술을 활용한 각종 문화상품개발과 공모전 출품 및 공정개선으로 산업화에 기여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4년 최연소 우수 숙련기술자ㆍ2020년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되는 등 동종업계 숙련기술인의 귀감이 되고 있다.

 

진 명장은 "앞으로 사업장 내 전문 숙련기술인 양성소를 설치해 그동안 공예산업에 종사하며 축적한 경험과 기술을 후배들에게 전수해 지역의 새로운 인재들을 양성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오랜 시간 한 분야에서 땀과 노력을 통해 최고의 숙련 기술을 연마해 온 명장님께 경의를 표한다""으로도 명장으로서 책임과 자부심을 갖고 전통문화산업 발전과 훌륭한 인재 양성을 위해 더욱 힘써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노고를 격려했다.

 

한편 '전라북도 명장' 선정 분야는 38개 분야 92개 직종으로 동일 직종 15년 이상 종사자한 사람으로 3년 이상 도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으면서 도내 사업장에 3년 이상 종사하고 있는 사람을 자격 요건으로 하고 있다.

 

전북도는 도내 숙련기술인의 지위를 향상하고 산업경쟁력의 강화를 위해 '전라북도 명장'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로 2회째다.

 

지난해 처음으로 선정된 '전라북도 명장'이ㆍ미용분야 = 강정희씨(54()노블레스 대표) 제과ㆍ제빵분야 = 강동오씨(56ㆍ강동오케익 대표) 차량ㆍ철도분야 = 박춘봉씨(60ㆍ박춘봉 차량기술사 사무소 대표) 3명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 Wook Jeong, 'Jeollabuk-do Master Craftsman'

I put my all into making pottery for 23 yearsA model of skilled craftsmanship

 

Reporter Park Dong-il

 

Jeong-wook Jin(48), CEO of ‘Bong Gang-yo’, who puts his whole body into making pottery, was selected as the ‘Master Craftsman of Jeollabuk-do’.

 

On the 7th, Jeonbuk-do held a 'Jeollabuk-do Master Craftsman' award ceremony to improve the economic and social status of technicians with the highest level of skill in industrial sites in the province.

 

Jin Wook Jin, who was selected as the 'Jeollabuk-do Master Craftsman' this year, was finally selected as Jeonbuk's most skilled technician after going through a rigorous document, field, and interview review for about three months and the deliberation and resolution process of the Jeollabuk-do Master Craftsman Review Committee.

 

Master Jinwook Jeong established ‘Bong Gangyo’ in 2000 to professionally expand the value of ceramics that are part of our country’s history, and has been producing ceramics for 23 years.

 

In particular, in recognition of his efforts to contribute to industrialization through the development of various cultural products using skilled technology, submissions to contests, and process improvement, he has become a role model for skilled technicians in the same industry, such as being selected as the youngest excellent skilled technician in 2014 and a 100-year small worker in 2020.

 

Master Jin expressed his thoughts, saying, "In the future, we will establish a training center for specialized skilled workers within the workplace and pass on the experience and skills accumulated while working in the craft industry to our juniors to foster new local talent."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said, "I pay tribute to the master craftsman who has honed the best skills through sweat and effort in one field for a long time," and added, "I will continue to work harder to develop traditional cultural industries and foster excellent talent with responsibility and pride as a master craftsman.” “I expect it to be given to you," he said, encouraging his hard work.

 

Meanwhile, the field of selection for 'Jeollabuk-do Master Craftsman' includes 92 occupations in 38 fields. A person who has worked in the same occupation for more than 15 years A person registered as a resident of the province for more than 3 years A person who has been working at a business in the province for more than 3 years is the qualification requirement. I'm doing it.

 

Jeonbuk-do is selecting ‘Jeollabuk-do Master Craftsmen’ to improve the status of skilled technicians in the province and strengthen industrial competitiveness.

 

The ‘Jeollabuk-do Masters’ selected for the first time last year were Hair and beauty field = Jeong-hee Kang(54, CEO of Noblesse Co., Ltd.) Confectionery and bakery field = Mr. Kang Dong-Oh(56, CEO of Gangdong O Cake) Vehicle and railroad field = Chun-bong Park There are three people, including Mr.(60, Park Chun-bong, representative of the vehicle technician offi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