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칼럼】원칙 없는 편향적 선거구획정위 조정안
성치두 = 前 더불어민주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2/07 [16: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성치두 = 前 더불어민주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  © 김현종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522대 총선에 적용될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의장에게 제출했다.

 

내년 총선에서 서울ㆍ전북의 의석수를 1석씩 줄이고 인천ㆍ경기 의석수를 1석씩 늘리는 내용이 핵심이다.

 

이 조정안은 매우 편향적이고 불합리해 즉각 수정돼야 한다.

 

그 첫 번째 이유로 공직선거법 25조 해석을 제시한다.

 

인구 기준과 지역 균형을 선거구 획정에 반영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필자의 주장은 국회의원 지역선거구 획정 시 지역 대표성과 균형 발전 및 농산어촌의 대표성이 인구 편차와 투표 가치보다 우선해야 한다는 논리다.

 

실제 대도시와 농산어촌의 경제ㆍ교육ㆍ문화ㆍ복지 등에서 매우 큰 차이가 있다.

 

그리고 인구 격차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기 때문에 지역 이익이 더 중시돼야 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 의석 수를 늘린다 하더라도 갈수록 도시에 인구가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 도시를 대표하는 의원 수만 증가할 뿐, 지역 대표성이라는 명목으로 지켜져야 할 농산어촌의 의원 수는 감소할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두 번째 이유는 획정안 자체가 특정 정당(국민의힘 = 이하 국힘당)의 의견만 반영돼 편향적이다.

 

실제로 부산과 인구 규모가 비슷한 인천과 형평성 차원으로 국힘당에게 유리한 부산(인구 약 330만 명) 의석수를 18석에서 17석으로 줄이고 인천 의석은 1석 늘리는 것이 맞다.

 

대구 달서구와 서울 강남구 역시 조정 대상에 포함돼야 합리적이지만, 경기도 부천시의 선거구를 줄이는 편향적인 결론을 내놨다.

 

광역단체별로 살펴보면 전국의 지역 즉, 영남ㆍ호남ㆍ강원이 모두 인구가 줄었는데 전북만 1석이 줄였다는 점에서 원칙도 기준도 없다.

 

행정구역 인구가 기준보다 적은 서울 강남구 의석수를 줄이지 않은 점ㆍ인구수 대비 선거구가 많은 경기 부천의 의석수가 줄어든 반면 이와 비슷한 대구 달서구는 유지된 점ㆍ지역 균형을 고려하지 않고 전북 의석수가 줄어들었다.

 

선거구획정위의 이 같은 안은 원칙 없고ㆍ균형감 없고ㆍ편향적이라는 결론에 이르는 만큼, 즉시 수정돼야 한다.

 

선거구 최종 획정이 더 늦어질 가능성이 높지만, 국회 정개특위는 여ㆍ야 협상을 통해 광역별 선거구 수에 대한 획정부터 균형적이고 합리적으로 조정하기를 호소한다.

 

한편,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정개특위는 획정위에 다시 선거구를 획정해 달라는 재의 요구를 한 차례 더 할 수 있다.

 

필자 약력 = 진안 안천초중ㆍ전주고ㆍ서강대 정치외교학과ㆍ서강대학교 사회학 석사 졸업ㆍ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원 정치외교학 박사 수료ㆍ20~21대 국회의원 후보(전주을 지역)ㆍ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직속 균형발전위원회 전북 수석 상임본부장ㆍ전 더불어민주당 청년소통특별위원장.

 

외부 필진의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아래는 위 칼럼을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i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the column abov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lumnUnprincipled and biased constituency demarcation committee adjustment plan

Seong Chi-du = Former Chairman of the Youth Communication Special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n the 5th,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s constituency demarcation committee submitted a constituency demarcation plan to be applied to the 22nd general election to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key point is to reduce the number of seats in Seoul and Jeonbuk by one seat and increase the number of seats in Incheon and Gyeonggi Province by one each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This adjustment plan is very biased and unreasonable and must be revised immediately.

 

The first reason is the interpretation of Article 25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is calls for population standards and regional balance to be reflected in electoral district demarcation.

 

The author's argument is that when demarcating local constituencies for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regional representation, balanced development, and representation of rural, mountainous, and fishing villages should take precedence over population differences and voting values.

 

In reality, there are very big differences in economy, education, culture, welfare, etc. between large cities and rural, fishing villages.

 

And since the population gap is getting worse, this is why regional interests should be given more importance.

 

Even if the number of seats is increased, as the population is increasingly concentrated in cities, it is clear that the number of lawmakers representing cities will only increase, and the number of lawmakers from rural, mountainous, and fishing villages, which must be maintained in the name of regional representation, will decrease.

 

The second reason is that the redistricting plan itself is biased as it only reflects the opinions of a specific political party (People Power Party =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eople Power Party).

 

In fact, for the sake of fairness with Incheon, which has a similar population size to Busan, it is correct to reduce the number of seats in Busan (population approximately 3.3 million), which is advantageous to the People Power Party, from 18 to 17, and increase the number of seats in Incheon by one.

 

It would be reasonable for Dalseo-gu in Daegu and Gangnam-gu in Seoul to also be included in the adjustment, but a biased conclusion was made to reduce the electoral districts in Bucheon-si, Gyeonggi-do.

 

Looking at each metropolitan organization, there are no principles or standards in that the population of all regions across the country, namely Yeongnam, Honam, and Gangwon, has decreased, but only Jeonbuk has decreased by one seat.

 

The number of seats in Gangnam-gu, Seoul, which has a smaller administrative district population than the standard, was not reduced, and the number of seats in Bucheon, Gyeonggi-do, which has a large constituency relative to the population, was reduced, while the similar number of seats in Dalseo-gu, Daegu, was maintained and the number of seats in Jeonbuk was reduced without considering regional balance.

 

This proposal of the electoral district demarcation committee must be revised immediately, as it leads to the conclusion that it is unprincipled, unbalanced, and biased.

 

Although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the final delimitation of constituencies will be delayed,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Committee on Political Reform appeals for a balanced and reasonable adjustment in the delimitation of the number of constituencies in each metropolitan area through negotiation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Meanwhile, according to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the Special Committee on Political Reform can make another request to the National Demarcation Committee to delimit constituencies again.

 

Author profile = Jinan Ancheon Elementary and Middle School, Jeon High School, Sogang University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Sogang University Master's degree in Sociology,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Graduate School, PhD in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20s to 21st National Assembly candidate (Jeonju-eul region), Former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eong, Direct Reporter for Balanced Development Jeonbuk Chief Standing Director of the Committee and former Chairman of the Youth Communication Special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lumns written by external writers may differ from the editorial direction of this magazin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