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도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 유치
기반 시설 단점 극복… 경쟁 도시와 치열한 접전 끝 쾌거
이요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3/12/07 [16: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재외동포청은 외부 위원들의 현장실사 결과와 유치 희망 지역의 제안 내용을 검토하는 절차를 거쳐 7일 국내ㆍ외 한인 기업인들의 글로벌 경제 비즈니스 협력 행사인 '2024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 개최지로 전북 전주시를 최종 결정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2024년도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가 전라북도 전주에서 열린다.

 

전북도와 전주시는 "인천ㆍ제주와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내년에 열릴 22차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 개최지로 전북이 선정됐다"7일 밝혔다.

 

이날 재외동포청은 온라인으로 제45차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 운영위원회를 열고 내년에 열릴 22차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 개최지를 최종 결정했다.

 

대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10월 유치 제안서를 제출한 전북도와 인천광역시ㆍ제주특별자치도의 유치 제안설명을 청취하고 지난달 재외동포청과 외부 위원들의 현장실사 결과와 유치 희망 지역의 제안 내용을 검토했다.

 

전북도는 컨벤션 등 기반시설 부족 등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전북이 지닌 전통과 문화에 이차전지 등의 신산업을 연계할 방안을 마련해 '공간을 뛰어넘어 지역을 아우르는 행사'라는 점을 부각했다.

 

이 같은 노력 끝에 전북은 인천과 결선 투표에서 최종 개최지로 선정됐다.

 

국내외 글로벌 비즈니스 기업인 약 3,000여 명의 경제 네트워크 행사인 '2024년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는 전라북도와 전주시 공동 주관으로 내년 10월 중 3일간 전주 한옥마을 일원에서 개최된다.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개최 경험이 없는 전북이 개최지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고국의 균형 발전을 염원하는 한인 기업인들과 운영위원들의 각별한 관심과 지지 덕분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전북을 지지한 운영위원들은 새만금을 중심으로 낙후된 경제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도민들에게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새로운 발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특히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에 참가하는 국내ㆍ외 기업인들의 수요에 바탕을 둔 비즈니스 성과 거양(擧揚) 전략(BPA = Business Promotion Agency)을 제시하고 한옥마을 등 전북의 유ㆍ무형 유산 및 산업을 연계해 해외 한인 기업인들의 전북 방문 의지를 이끌어 내는 전략이 유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전북도는 한상 대회가 한인 비즈니스대회로 격상된 이후 국내에서 개최되는 첫 행사인 만큼, 대회 취지에 맞게 전북의 강점 산업 분야인 식품 그린바이오 이차전지 탄소 건설기계 로봇 전기차 통신 의료기기 동물케어 금융 등 신산업과 신서비스 분야에서 폭넓은 비즈니스 협상과 계약이 가능하도록 전국적 행사로 개최할 계획이다.

 

, 대회에 참가하는 해외 기업인들의 비즈니스 협력 수요를 사전에 조사해 국내 기업들과 연계해 대회 참여 국내ㆍ외 기업인들의 만족도 역시 높인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대회 유치에 세계 각국의 운영위원들과 기업인들의 전북도에 대한 관심과 이해ㆍ애정이 결정적이었다""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 전북의 열정과 약속에 대한 지지를 신뢰와 성과로 되돌려 드리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세계 한인 비즈니스대회'전주시에서 개최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준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규모와 내실을 모두 갖춘, 최고의 대회로 만들어 천년고도의 역사와 전통ㆍ현대가 공존하는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전주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Province hosts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Overcoming infrastructure shortcomingsA brilliant achievement after a fierce battle with a rival city

 

Reporter Lee Yo-han

 

The 2024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will be held in Jeonju, Jeollabuk-do.

 

Jeonbuk Province and Jeonju City announced on the 7th, "After fierce competition with Incheon and Jeju, Jeonbuk was selected as the host site for the 22nd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to be held next year."

 

On this day, the Office of Overseas Koreans held the 45th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Steering Committee meeting online and made the final decision on the venue for the 22nd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to be held next year.

 

The Games Steering Committee listened to explanations of the hosting proposals from Jeonbuk-do, Incheon Metropolitan City, and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hich submitted bids last October, and reviewed the results of on-site inspections by the Overseas Koreans' Office and external committee members last month, as well as proposals for areas hoping to host the event.

 

In order to overcome weaknesses such as lack of infrastructure such as conventions, Jeonbuk Province prepared a plan to connect new industries such as secondary batteries with Jeonbuk's traditions and culture, highlighting the fact that it is an 'event that goes beyond space and encompasses the region.'

 

After all these efforts, Jeonbuk was selected as the final host city in the final vote along with Incheon.

 

The '2024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an economic networking event for approximately 3,000 domestic and foreign global business companies, is jointly hosted by Jeollabuk-do and Jeonju City and will be held in the Jeonju Hanok Village area for three days in October next year.

 

The fact that Jeonbuk, which had no experience hosting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was selected as the host city is interpreted as thanks to the special interest and support of Korean businessmen and steering committee members who wish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ir homeland.

 

In fact, the steering committee members who supported Jeonbuk expressed their intention that they expect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ference' to be an opportunity for new development for the residents of Saemangeum, who are trying to overcome the underdeveloped economy.

 

In particular, it presents a business performance promotion strategy(BPA = Business Promotion Agency) based on the demands of domestic and foreign businessmen participating in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test' and promotes Jeonbuk's tangible and intangible heritage and industries such as Hanok Village. It is analyzed that the strategy of encouraging overseas Korean businessmen to visit Jeonbuk was effective.

 

As Jeonbuk Province is the first event to be held in Korea since the Korean Business Competition was upgraded to a Korean business competition, Jeonbuk Province's strong industries such as food green bio secondary batteries carbon construction machinery robots electric vehicles telecommunications, in line with the purpose of the competition It is planned to be held as a nationwide event to enable a wide range of business negotiations and contracts in new industries and new service fields such as medical devices animal care finance.

 

In addition, the demand for business cooperation among overseas businesspeople participating in the competition is surveyed in advance and linked with domestic companies to increase the satisfaction of domestic and foreign businesspeople participating in the competit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said, "The interest, understanding, and affection for Jeonbuk-do from steering committee members and businesspeople from around the world were crucial in hosting the competition."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prepare for the competition, and support for Jeonbuk's passion and promise will be translated into trust and results.""I will give it back,"he said.

 

Jeonju Mayor Woo Beom-ki said, "I am deeply grateful to everyone who contributed to the ‘World Korean Business Convention’ being held in Jeonju City."He added, "We have made it the best event with both scale and substance, and it has a thousand-year history and tradition.""We will use this as an opportunity to promote the charm of Jeonju, a global cultural and tourism city where modern times coexist, to the world,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전주ㆍ완주 '10차 상생 협약' 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