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자치도 '바이오산업 삼각벨트' 구축
특화단지 활성화 골자… 전주ㆍ익산ㆍ정읍시와 업무협약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2/26 [13: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자치도 김관영(왼쪽에서 두 번째) 지사가 26일 청사 3층 중회의실에서 우범기(오른쪽에서 두 번째) 전주시장ㆍ정헌율(왼쪽 첫 번째) 익산시장ㆍ이학수(오른쪽 첫 번째) 정읍시장 등과 각 지역별 강점을 살린 바이오산업 삼각벨트 구축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바이오산업의 핵심축인 전북 익산정읍-전주 등 각 지역별 강점을 살린 삼각벨트를 판교와 오송을 연계하는 정밀 의료산업의 Supply & Value Chain이 구축된다.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도지사는 26일 청사 3층 중회의실에서 우범기 전주시장ㆍ정헌율 익산시장ㆍ이학수 정읍시장 등과 '바이오특화단지 사업계획서 최종 보고''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바이오산업 육성을 위한 소재와 장비 인프라 공유 및 협력 바이오산업 국책사업 및 공동 R&D 사업추진ㆍ재정지원 등이 주요 골자로 담겼다.

 

특히 지역 특화 기업 육성 및 상호 지원 바이오 특화단지 활성화 공동사업 발굴 및 연계협력 등 정부의 바이오산업 육성에 보조를 맞춰 산업 집적화를 추진한다.

 

협약식에는 지난해 9월부터 바이오 특화단지 공모를 준비한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원장ㆍ윤여봉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장ㆍ이은미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장ㆍ노상흡 캠틱종합기술원장ㆍ임문택 전북연구개발특구본부장ㆍ이남호 전북연구원장 등 도내 혁신기관장들이 배석해 바이오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계획과 협력방안을 논의해 각별한 의미가 담겼다.

 

김관영 지사는 이 자리에서 "바이오 특화단지 공모 선정을 위해 3(전주ㆍ익산ㆍ정읍) 지역에 구축된 바이오 자원을 기반으로 산업을 확장하는 것이 중요하다""앞으로 바이오 분야 기업 유치 및 공동 R&D 지원 등 긴밀하게 협력해 전북을 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육성하자"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establishes 'Bio Industry Triangle Belt'

Resource base, industrial expansionBusiness agreement with Jeonju, Iksan, and Jeongeup City

 

Reporter Park Dong-il

 

A supply and value chain for the precision medical industry will be established linking Pangyo and Osong through a triangular belt that takes advantage of the strengths of each region, including Iksan, Jeollabuk-do, and Jeongeup-Jeonju, the core axis of the bio industry.

 

On the 26th,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Governor Kim Kwan-young signed the 'Final Report on the Bio Specialty Complex Business Plan' and 'Business Agreement' with Jeonju Mayor Woo Beom-ki, Iksan Mayor Jeong Heon-yul, and Jeongeup Mayor Lee Hak-su in the conference room on the 3rd floor of the government building.

 

The main points of the business agreement on this day included sharing and cooperation of materials and equipment infrastructure to foster the bio industry, promotion and financial support for national bio industry projects and joint R&D projects, etc.

 

In particular, industrial integration will be promoted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romotion of the bio industry, such as nurturing and mutual support for local specialized companies, discovery of joint projects and cooperation to revitalize bio-specialized complexes.

 

At the signing ceremony, Jeonbuk Techno Park Director Lee Gyu-taek, who has been preparing for the bio-specialized complex competition since last September, Yoon Yeo-bong,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Economic and Trade Promotion Agency Director, Lee Eun-mi, Jeonbuk Bio Convergence Industry Promotion Agency Director, Noh Sang-heup, Camtic Advanced Technology Institute Director, Lim Moon-taek, Jeonbuk Research and Development Special Zone Headquarters Director Lee Nam-ho It was especially meaningful as heads of innovation organiza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the head of Jeonbuk Research Institute, attended to share the status of bio projects and discuss future response plans and cooperation measures.

 

Governor Kim Gwan-young said at the event, "It is important to expand the industry based on bio resources established in the three regions(JeonjuIksanJeongeup) to be selected for the bio-specialized complex contest.He added, "We will attract companies in the bio field and conduct joint R&D in the future."Let's foster Jeonbuk into a mecca for the bio industry through close cooperation, including support,he 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붕어섬 생태공원' 발길 닿은 곳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