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식품/의료
전북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선정
익산ㆍ남원ㆍ완주ㆍ무주ㆍ부안… 4대 추진전략, 10대 세부과제
박동일ㆍ이도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2/28 [15: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가운데) 지사가 28일 청사 2층 브리핑룸에서 서거석 교육감ㆍ정헌율 익산시장ㆍ최경식 남원시장ㆍ조영식 완주군 부군수ㆍ서재영 무주군 부군수ㆍ최영두 부안군 부군수 등이 배석한 가운데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 지정 공모사업 선정에 따른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김관영 도지사가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며 "지역 여건에 맞는 교육 발전모델 발굴을 위해 도와 5개 시ㆍ군 및 교육청과 대학ㆍ기업 등 지역 주체들이 뜻을 같이해 연대의 힘을 보여준 최고의 성과"라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서거석 교육감이 "전북교육이 당면한 학령인구 감소 문제 극복을 위해서는 교육기관ㆍ지자체ㆍ기업ㆍ지역사회가 협력해야 한다"며 "교육부 공모에 1차로 선정된 5개 지자체 예산 지원과 특례 발굴 지원을 통해 전북으로 찾아오는 교육ㆍ전북교육을 한국의 중심ㆍ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 이도형 기자

  

▲ 교육부와 지방시대위원회가 2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전북자치도를 포함 31건(6개 광역ㆍ43개 기초지자체)을 교육발전특구 최종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1차 지정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익산ㆍ남원ㆍ완주ㆍ무주ㆍ부안 등 5개 시ㆍ군이 최종 선정됐다. / 도표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자치도 5개 시군이 교육부의 '교육발전특구'로 지정돼 지역 교육혁신에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이번 공모에 전국 15개 시94개 기초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교육부와 지방시대위원회는 28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전북자치도를 포함 31(6개 광역43개 기초지자체)을 교육발전특구 최종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1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이번 1차 공모에 지정된 지자체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통해 사업 계획을 구체화하고, 3년간 시범지역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발전특구''지방시대'를 위한 윤석열 정부의 핵심 정책으로 지자체와 교육청이 대학산업체 등 지역 기관과 협력, 교육의 질을 높이고 지역인재 양성과 정주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이다.

 

전북자치도와 교육청은 청년인구 유출방지와 지역소멸위기의 해법은 교육에 있다고 보고 익산 남원 완주 무주 부안 등 5개 시군과 '머물고 싶은 글로벌 생명경제 교육도시, 전북특별자치도' 비전을 목표로 지난 8일 공모를 신청했다.

 

도내 교육발전특구 사업은 지역 책임 돌봄 시스템구축 지역주도 공교육혁신 지역 정주형 전문 인력 양성 지역 교육 국제화 4대 추진전략10대 세부과제가 담겼다.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는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지역 여건에 맞는 교육 발전모델 발굴을 위해 도와 5개 시군 및 교육청과 대학기업 등 지역 주체들이 뜻을 같이해 연대의 힘을 보여준 최고의 성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지역의 인재가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거석 교육감은 "전북교육이 당면한 학령인구 감소 문제 극복을 위해서는 교육기관지자체기업지역사회가 협력해야 한다""교육부 공모에 1차로 선정된 5개 지자체 예산 지원과 특례 발굴 지원을 통해 전북으로 찾아오는 교육전북교육을 한국의 중심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교육발전 특구는 안심하고 낳아 키울 수 있도록 지역이 책임지는 전북형 늘봄학교 운영 AI 디지털교육IB 프로그램 도입, 기업 참여 특성화고 운영 등 공교육 강화 지역대학 전문 인력 및 연구개발을 통한 취창업 지원 청년 인구유출 방지인구소멸 위기대응선순환 체계 구축 등이다.

 

5개 시군 교육발전 특징을 살펴보면 익산시는 생명산업 기반 지역교육공동체 협업을 통한 공공형 보듬 커플링 특구로 선정됐다.

 

남원시는 늘봄학교거점센터와 특성학과 개편 및 서남대 폐교부지를 활용한 지역인재육성 등 일체형 교육정주도시 조성이 핵심으로 담겼다.

 

완주군은 수소에너지 산업 성장 기반 마련과 지속 가능한 지역정주 생태계를 조성하고 무주군은 해외인재유치 및 K-Sport 연계교육 등 학교 교육력 제고를 위한 무주 태권도 교육발전 특구다.

 

부안군은 K-Food 산업 조성과 국산밀 베이커리 교육산업 특구로 지정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lected as Jeonbuk 'Education Development Special Zone Pilot Area'

IksanNamwonWanjuMujuBuan4 major strategies, 10 detailed tasks

 

Reporter Park Dong-ilLee Do-hyeong

 

Five cities and counties in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have been designated as ‘educational development special zones’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llowing local educational innovation to accelerate.

 

While 94 basic local governments from 15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participated in this contest, the Ministry of Education and the Local Era Committee held a final pilot demonstration of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s, including 31 cases(6 metropolitan areas and 43 basic local governments), including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on the 28th. Regions were selected and the results of the first designation were announced.

 

The Ministry of Education plans to refine the business plan through consulting with local governments designated in this first round of competition and operate it as a pilot area for three years.

 

The 'Education Development Special Zone' is a key policy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for the 'local era' and is a project for local governments and offices of education to cooperate with local organizations such as universities and industries to improve the quality of education, foster local talent, and build a settlement ecosystem.

 

The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and the Office of Education believe that the solution to preventing the outflow of the youth population and the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lies in education, and together with five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Iksan Namwon Wanju Muju Buan, a 'global life economy education city where people want to stay,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e applied for a public offering on the 8th with the vision goal.

 

The province's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project includes four major promotion strategies and 10 detailed tasks: establishment of a local responsibility care system, local-led public education innovation, nurturing local professional manpower, and internationalization of local education.

 

Governor Kim Gwan-young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aid, "There is an African proverb that says, 'It takes a whole village to raise a child.'" He added, "We are working with five cities, counties, offices of education, universities, companies, etc. in the province to discover an education development model suited to local conditions." "This is the best achievement that shows the power of solidarity with local actors coming together," he said.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system in which local talent can settle in the region through the 'Education Development Special Zone'."

 

Superintendent Seo Geo-seok said, "In order to overcome the problem of declining school-age population facing Jeonbuk education, educational institutions, local governments, businesses, and local communities must cooperate." "We will make Jeonbuk education and Jeonbuk education the center of Korea and a model that represents the Republic of Korea," he said.

 

Meanwhile, the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in the province is: Operating Jeonbuk-style Neulbom School, which the region takes responsibility for so that children can be born and raised with peace of mind Strengthening public education, such as introducing AI digital education and IB programs and operating specialized high schools with corporate participation Employment and development through specialized personnel and research and development from local universities Support for start-ups Prevention of youth population outflow, response to population extinction crisis, establishment of a virtuous cycle system, etc.

 

Looking at the characteristics of educational development in five cities and counties, Iksan City was selected as a public bodeum coupling special zone through collaboration with local education communities based on the life industry.

 

Namwon City's core focus is the creation of an integrated educational settlement city, including the reorganization of the Neulbom School Base Center and specialized departments, and the development of local talent by utilizing the closed school site of Seonam University.

 

Wanju-gun will lay the foundation for the growth of the hydrogen and energy industries and create a sustainable local settlement ecosystem, and Muju-gun will be a special Muju Taekwondo education development zone to attract overseas talent and improve school education through K-Sport-related education.

 

Buan-gun was designated as a special zone for K-Food industry development and domestic wheat bakery education and industr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붕어섬 생태공원' 발길 닿은 곳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