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자치도 청사 '맨발 황톳길' 개방
의회 앞 잔디광장… 길이 140mㆍ폭 1.5mㆍ두께 15cm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04 [13: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청 의회 앞 잔디광장에 길이 140mㆍ폭 1.5mㆍ두께 15cm로 조성된 '맨발 황톳길'이 4일자로 개방됐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청 청사 잔디광장에 조성된 '맨발 황톳길'이 개방됐다.

 

4일자로 개방한 '맨발 황톳길'은 맨발로 걷고 싶은 도민들의 제안으로 의회 앞 잔디광장에 길이 140m1.5m두께 15cm의 네모 형태로 황톳길과 세족장 1개소로 조성됐다.

 

특히 누구나 쉽게 접근해 이용할 수 있도록 맨발로 걸을 수 있는 황톳길과 신발을 신고 걸을 있도록 폭 1m 자갈길 및 그늘막이 설치된 잔디마당화강 디딤석(입구 3)이 설치돼 있다.

 

전북특별자치도 황철오 자치행정국장은 "지난해 12월 조성이 완료된 '맨발 황톳길'은 겨울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출입을 차단했으나 봄철을 맞아 개방을 결정했다""놀이마당 내 노후된 야자매트 보행로를 맨발로 걷기 좋은 황톳길로 조성해 일상에 지친 도민들이 도심 속에서 건강을 증진시키는 힐링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청사가 도심 속 행복한 휴식처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Office 'Barefoot Hwangtogil' opened

Lawn square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Length 140mwidth 1.5mthickness 15cm

 

Reporter Park Dong-il

 

The ‘Barefoot Red Clay Road’ created in the lawn plaza of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ial Office building has been opened.

 

The 'Barefoot Red Clay Road', which opened on the 4th, was created in the shape of a square with a length of 140 m, a width of 1.5 m, and a thickness of 15 cm on the lawn plaza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at the suggestion of residents who wanted to walk barefoot, with a red clay road and a foot washing station.

 

In particular, to make it easy for anyone to access and use, there is a red clay road for walking barefoot, a 1m wide gravel road for walking with shoes on, a grass yard with a shade canopy, and granite stepping stones(3 entrances).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utonomous Administrative Director Hwang Cheol-oh said, "The 'Barefoot Hwangtot Path', which was completed in December last year, was closed to access in the winter to prevent safety accidents, but we decided to open it in the spring." He added, "You can walk barefoot on the old palm mat walkway in the playground. “We hope that by creating an easy-to-walk red clay road, it will become a healing space where residents who are tired of daily life can improve their health in the city," he said.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government building becomes a happy resting place in the city."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붕어섬 생태공원' 발길 닿은 곳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