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실내체육관 '대관 전용 시설'로 운영
체육ㆍ문화ㆍ상업 등… 폭넓게 활용, 올해 26건 대관 예정
이요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3/04 [14: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프로농구 KCC 이지스가 지난해 8월 연고지를 부산으로 이전해 홈구장으로서 역할을 다한 '전주실내체육관'이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대관 전용 시설'로 운영된다. (전주실내체육관 전경)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이요한 기자



 

 

프로농구 KCC 홈구장인 '전주실내체육관'이 다양한 쓰임새로 폭넓게 활용된다.

 

전북 전주시설공단은 "KCC 이지스가 지난해 8월 연고지를 부산으로 이전해 홈구장으로서 역할을 다한 '전주실내체육관'을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대관 전용 시설'로 운영한다"4일 밝혔다.

 

1973년 준공돼 올해로 50년을 맞은 '전주실내체육관'그동안 여러 차례 내진 보강을 거쳤고 전주시가 주관(2022)한 정밀 안전 점검 결과, B등급을 획득하는 등 현재까지 구조적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시설에 대한 별도의 조치가 발표되기 이전까지 각종 체육문화상업 행사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전주실내체육관 대관 횟수는 프로농구 경기를 제외하고 20229건에서 지난해 22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 지난해 5월 아태마스터스대회를 시작으로 박람회E스포츠대회장윤정 라이브 콘서트까지 각종 체육대회 및 상업 행사가 성황리에 치러졌다.

 

전주시설공단 구대식 이사장은 "실내체육관은 시민의 소중한 자산이자 유산"이라며 "지난해 연말 전주실내체육관 대관 행사를 사전 접수한 결과, 26건의 신청이 접수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추가로 대관 신청을 받고 있다""앞으로도 시민의 시설로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행사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로 건립될 전주실내체육관은 전주월드컵경기장 인근 복합스포츠타운 부지(덕진구 혁신로 517-7)에 부지면적 23,400㎡ㆍ연면적 15,940에 지하 1~지상 36,000석 규모로 농구 배구 배드민턴 등이 가능한 다목적 체육시설로 조성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Indoor Gymnasium operates as a 'rental-only facility'

Sports, culture, commerce, etcWidely used, 26 rentals scheduled this year

 

Reporter Lee Yo-han

 

Jeonju Indoor Gymnasium, home of professional basketball KCC, is widely used for a variety of purposes.

 

Jeonbuk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announced on the 4th, "KCC Egis relocated to Busan in August of last year and operates the 'Jeonju Indoor Gymnasium,' which fulfilled its role as the home stadium, as a 'rental-only facility' that can be used for various purposes."

 

'Jeonju Indoor Gymnasium', which was completed in 1973 and celebrates its 50th anniversary this year, has undergone several earthquake-resistant reinforcements and has maintained its structural stability to this day, including obtaining a B grade as a result of a detailed safety inspection conducted by Jeonju City(in 2022).

 

Accordingly, it will be used as a venue for various sports, cultural, and commercial events until separate measures regarding the facility are announced.

 

The number of rentals at Jeonju Indoor Gymnasium more than doubled from 9 in 2022 to 22 last year, excluding professional basketball games.

 

In addition, starting with the Asia-Pacific Masters in May last year, various sports competitions and commercial events were held successfully, including expos, E-sports competitions, and Jang Yun-jung's live concert.

 

Koo Dae-sik, chairman of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explained, "Indoor gymnasiums are citizens' precious assets and heritage," and added, "As a result of pre-registration for Jeonju Indoor Gymnasium rental events at the end of last year, a total of 26 applications were received."

 

He added, "We are currently accepting additional applications for rental,"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operate various events so that it can be used as a facility for citizens."

 

Meanwhile, the newly built Jeonju Indoor Gymnasium is located on the site of a sports complex near the Jeonju World Cup Stadium(517-7 Innovation Road, Deokjin-gu), with a land area of ​​23,400and a total floor area of ​​15,940, with 6,000 seats from the 1st basement level to the 3rd floor above ground, with basketball volleyball. It is planned to be built as a multi-purpose sports facility capable of playing badminton, etc.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붕어섬 생태공원' 발길 닿은 곳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