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민주당 이원택 후보 '재선 고지' 점령
군산ㆍ김제ㆍ부안을 선거구… 3만2,112표 차이 당선 확실
심현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0 [22: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의원이 '군산시ㆍ김제시ㆍ부안군 乙' 지역구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결과, 10일 오후 10시 기준(개표율 49.33%) 2위인 국민의힘 최홍후(3,729표 = 9.05%) 후보를 3만2,112표 차이로 따돌리면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목걸이를 걸고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후보 선거사무실  © 김현종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원택(김제ㆍ부안) 현역 의원이 '군산시ㆍ김제시ㆍ부안군 ' 지역구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 결과, 압도적으로 득표해 재선 고지 점령에 성공했다.

 

10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기준(개표율 49.33) 이 후보의 득표율은 35,841(87.07)로 집계됐다.

 

국민의힘 최홍후 후보는 3,729표로 9.05%의 득표율을 보였고 무소속 김종훈 후보는 1,591표를 얻어 3.86%를 나타내고 있다.

 

이원택 후보는 2위와 격차가 32,112표 차이로 벌어지면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유권자의 소중한 한표 한표가 모여 거대한 파도가 됐고 이 거대한 파도는 회초리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한 결과"라며 "압도적으로 지지해준 김제ㆍ부안ㆍ군산(대야ㆍ회현) 지역 주민 모두에게 가슴에서 우러나는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는 당선 소감을 밝혔다.

 

특히 "무너진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전북과 김제ㆍ부안ㆍ군산의 동반성장과 대도약을 위해 열심히 일하라는 주민 여러분들의 준엄한 명령을 성실히 받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일하는 국회ㆍ신뢰의 정치 실현을 통해 전북의 자존심을 지키고,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대한민국 경제를 망치고 국가권력을 사유화한 검찰 독재ㆍ무능정권의 폭주를 막고 한반도의 안보와 평화에 대한 위기를 극복하는 등 민주주의 후퇴를 선봉에서 막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선 의원의 열정과 힘으로 김제ㆍ부안ㆍ군산(대야ㆍ회현)의 무한한 잠재력을 일깨우는 동시에 대도약 시대를 힘차게 열어가겠다""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주민을 섬기며 늘 주민들 곁에 있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Won-taek takes over 're-election notice'

GunsanGimjeBuan constituenciesCertain to win by 32,112 votes

 

Reporter Shim Hyun-ji

 

Representative Lee Won-taek (Gimje, Bu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ceived overwhelming votes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in the 'Gunsan-si, Gimje-si, Buan-gun ' constituency and succeeded in occupying the high ground for re-election.

 

According to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on the 10th, as of 10 p.m. on this day (counting rate 49.33%), candidate Lee's vote rate was counted at 35,841 votes (87.07%).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Choi Hong-hoo received 3,729 votes, or 9.05%, while independent candidate Kim Jong-hoon received 1,591 votes, or 3.86%.

 

Candidate Won-taek Lee said, "When the gap with second place widened to 32,112 votes, making it clear that he would win, he said, "Every single precious vote of the voters gathered together to form a huge wave, and this huge wave is the result of judging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ith a whip," and added, "They overwhelmingly supported him. I express my heartfelt respect and gratitude to all the residents of the Gimje, Buan, and Gunsan(Daeya and Hoehyeon) regions," he said, expressing his feelings about being elected.

 

In particular, he promised, "I will faithfully obey the stern orders of the residents to straighten up the collapsed Republic of Korea and work hard for mutual growth and a great leap forward in Jeonbuk, Gimje, Buan, and Gunsan."

 

At the same time, he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tect the pride of Jeonbuk and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disappearance through a working National Assembly and the realization of politics of trust,” and “We will prevent the runaway dictatorship and incompetent government of the prosecution that ruined the Korean economy and privatized state power, and protect the Korean Peninsula." "We will take the lead in preventing the regression of democracy by overcoming crises in security and peace," he emphasized.

 

He continued, "With the passion and power of the re-elected lawmakers, we will awaken the infinite potential of Gimje, Buan, and Gunsan(Daeya and Hoehyeon) while also vigorously opening the era of a great leap forward." He added, "I will serve the residents with a more humble and humble attitude and always be by their side."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