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전북경찰청 '선거사범 8명' 검찰 송치
41건 63명은 수사 중… 고소ㆍ고발로 얼룩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1 [16: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지난 10일 순조롭게 마무리된 가운데 도내 선거 과정에서 고소ㆍ고발 사례가 잇따라 얼룩진 가운데 전북경찰이 현재 수사하고 있는 41건(63명)을 신속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향후 4개월 동안 '집중 수사 기간'을 운영한다. (전북경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22대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 전북경찰에 포착된 선거사범은 지난 21대 총선에 비해 안정적으로 치러진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경찰청은 "22대 국회의원 선거사범 52건에 81명을 단속했다"11일 밝혔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6(8)은 검찰에 송치됐고 5(10)은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은 41건에 63명이다.

 

특히 전체 71.6%에 해당하는 58명이 고소ㆍ고발로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고 10(12.3%)112신고로 접수됐다.

 

또한 기타 = 7(8.6%) 진정 = 6(7.4%) 순이다.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허위 사실 유포가 26(32.1%)으로 가장 많았고 공무원 선거 관련 = 1(3) 현수막ㆍ벽보 훼손 = 10(10건ㆍ12.3%) 기타 = 37(23건ㆍ45.7%) 순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수치는 지난 27일부터 도내 16개 경찰서에 '선거사범 수사 상황실'을 설치하고 24시간 대응 체제로 전환, 첩보 수집과 단속 활동을 한층 강화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으나 오히려 지난 총선에 비해 14(21.2% = 사전선거운동 11건ㆍ불법 인쇄물 배부 4)5명이 감소했다.

 

경찰은 이 기간 동안 선거 관련 폭력행위 및 허위사실 유포와 흑색선전 선거 관련 금품수수 공무원 단체 등의 선거 개입 등 선거 관련 범죄에 엄정 대응했다.

 

임병숙(치안감) 전북경찰청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의 공소시효 만료가 6개월인 점을 감안, 향후 4개월 동안 '집중 수사 기간'을 운영해 신속하고 완결성 있게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 과정에 특정 후보 편향 및 선거 개입 등 불필요한 오해 소지가 발생하지 않도록 중립 자세를 견지하는 동시에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지를 촬영해 SNS에 게시한 A씨를 덕진경찰서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 6일 덕진구 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과정에 자신이 기표한 투표지를 기표소에서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SNS 단체 대화방에 사진을 게시해 투표지를 공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지난 10일 오전 826분께 덕진구 한 초등학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자신이 투표하는 모습을 촬영해 실시간으로 인터넷 방송을 한 B씨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적발됐다.

 

이날 오전 1050분께 군산시 삼학동의 한 투표소에서 C(50)가 함께 투표소를 찾은 20대 자녀의 투표지를 확인한 뒤 '후보를 잘못 찍었다'며 용지를 찢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누구든지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할 수 없고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투표용지를 훼손하면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누구든지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할 수 없고 이를 위반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Police Agency sends '8 election offenders' to prosecution

41 cases and 63 people are under investigationStained by accusations and accusations

 

Reporter Kim Hyun-jong

 

It was found that the election crimes detected by the Jeonbuk Police in relation to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were held more stably compared to the 21st general election.

 

The Jeonbuk Police Agency announced on the 11th, "We cracked down on 81 people in 52 cases of election violations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Of these, so far, 6 cases(8 people) have been transferred to the prosecution, 5 cases(10 people) have been decided not to be sent, and the number of cases currently under investigation is 41 cases and 63 people.

 

In particular, 58 people, or 71.6% of the total, filed complaints or reports, and the police began an investigation, and 10 people(12.3%) were reported through 112 reports.

 

Also, Other = 7 people(8.6%) Sedation = 6 people(7.4%).

 

Looking at crime types, spreading false information was the most common with 26 people(32.1%), followed by public official election-related = 1 case(3 people) damaging banners and posters = 10 people(10 cases, 12.3%) Other = 37 people (23) Cases, 45.7%) were tallied in that order.

 

This figure was expected to increase significantly as 'Election Crime Investigation Situation Rooms' were set up at 16 police stations in the province from February 7th, the system was converted to a 24-hour response system, and intelligence collection and crackdown activities were further strengthened, but instead, the last general election Compared to , there was a decrease of 5 people in 14 cases (21.2% = 11 cases of pre-election campaigning and 4 cases of illegal distribution of printed materials).

 

During this period, the police responded strictly to election-related crimes, such as election-related violence, spreading false information and black propaganda, accepting bribes related to the election, and intervention in the election by government officials' organizations.

 

Jeonbuk Police Agency Chief Lim Byeong-sook(Chief of Police) said, “Considering that the statute of limitations for cases of violation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expires in 6 months, we plan to operate an ‘intensive investigation period’ for the next 4 months to focus our investigative power quickly and completely.”

 

He added, "We will maintain a neutral stance to avoid unnecessary misunderstandings, such as bias toward specific candidates and election interference, during the investigation process, and do our best to establish a clean and fair election culture."

 

Meanwhile, the Jeonbuk Election Commission reported Mr. A to the Deokjin Police Station for photographing the ballot and posting it on social media.

 

While voting at an early voting booth in Deokjin-gu on the 6th, Mr. A is accused of disclosing the ballot by taking a photo of the ballot he had marked with his smartphone at the polling booth and posting the photo in a group chat room on social media.

 

In addition, Mr. B, who filmed himself voting at a polling place set up at an elementary school in Deokjin-gu at 8:26 am. on the 10th and broadcast it on the Internet in real time, was also caught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t around 10:50 am. on this day, at a polling place in Samhak-dong, Gunsan-si, Mr. C(in his 50s) was book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by checking the ballot paper of his child in his 20s who also visited the polling place and tearing up the paper, saying, "I voted for the wrong candidate."

 

According to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no one is allowed to photograph ballots inside a polling booth. Anyone who violates this is subject to imprisonment for up to 2 years or a fine of up to 4 million won, and those who damage ballot papers are subject to imprisonment for not less than 1 year but not more than 10 years, or fines of not less than 5 million won but not more than 30 million won. Punishable by a fine not exceeding won.

 

No one is allowed to take photos of ballots inside the polling booth, and anyone who violates this is subject to imprisonment for up to two years or a fine of up to 4 million w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