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자치도 '바이오산업 세미나' 개최
글로벌 생명산업 육성ㆍ의약품 원료개발 방안 등 논의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2 [12: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자치도는 12일 청사 중회의실에서 바이오 관련 산업 분야 기관ㆍ기업과 협업체계 구축을 골자로 12일 '역량 강화 세미나'를 개최한 가운데 김관영 지사가 "앞으로도 전북자치도 바이오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특화단지 유치를 위해 전문가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튼튼한 산ㆍ학ㆍ연ㆍ병 네트워크를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김관영(왼쪽에서 일곱 번째) 전북지사가 주요 참석자와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산업부가 공모한 '바이오 특화단지'유치에 역량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관련 산업 분야 기관ㆍ기업과 협업체계 구축을 골자로 12'역량 강화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세미나는 타 지자체에 비해 압도적으로 강점을 갖고 있는 바이오산업 발전 방향을 구체화하고 특례 발굴 등 특별자치도 역할과 지위를 수행해 의ㆍ생명산업 거점화를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김관영 지사를 비롯 전주ㆍ익산ㆍ정읍시 등 지자체와 전북테크노파크ㆍ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ㆍ전북특별자치도 경제통상진흥원ㆍ한국생명공학연구원ㆍ한국원자력연구원ㆍ안전성평가연구소 등 관련 분야 유관기관 및 전북대ㆍ원광대 등 각계각층의 관계자가 참석해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특히 서울대 생명과학부 최성화 교수ㆍ서울대 수의학과 장 구 교수ㆍ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연구개발 선도기업인 ()액트너랩 조인제 의장 등이 각각 주제 발표를 통해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전북특별자치도 바이오산업 육성 방안과 크리스퍼 기술을 활용한 의약품 원료개발 등을 강연했다.

 

김관영 지사는 "전북자치도의 바이오산업 육성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유전자 기술을 활용한 의약품 개발 및 동물 연구와 연계한 바이오산업 육성의 중요성을 깨닫게 됐다""으로도 전북자치도 바이오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특화단지 유치를 위해 전문가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튼튼한 산ㆍ학ㆍ연ㆍ병 네트워크를 만들어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국가 첨단전략 산업단지 네 번째 업종인 바이오 특화단지 공모에 전북특별자치도를 비롯 11곳이 접수했다.

 

바이오 특화단지 지정은 오는 5월까지 소위원회 평가 절차를 거쳐 6월께 국가 첨단전략 산업위원회에서 최종 심의ㆍ의결을 통해 결정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held 'Bio Industry Seminar'

Discussion on ways to foster the global life industry and develop pharmaceutical raw materials

 

Reporter Park Dong-il

 

While Jeonbuk Special Provincial Government is gathering its capabilities to attract the 'Bio Specialty Complex' proposed b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t held a 'Capacity Building Seminar' on the 12th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a collaboration system with institutions and companies in related industries.

 

The seminar held on this day in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s conference room was designed to specify the direction of development of the bio industry, which has overwhelming strengths compared to other local governments, and to perform the role and status of special self-governance, such as discovering special cases, to become a base for the medical and life industry.

 

The seminar included Governor Kim Kwan-young, local governments such as Jeonju, Iksan, and Jeongeup, an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Jeonbuk Techno Park, Jeonbuk Bio Convergence Industry Promotion Agency,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Economic and Trade Promotion Agency, Korea Research Institute of Bioscience and Biotechnology, Korea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and Safety Assessment Research Institute, as well as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ersonnel from all walks of life, including Wonkwang University, attended and the event heated up.

 

In particular, Professor Seong-Hwa Choi of the Department of Life Scienc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Gu Jang of the Department of Veterinary Medicin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In-Je Jo, Chairman of Actner Lab Co. Ltd, a leading research and development company for CRISPR gene scissors, each gave presentations on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bio industry development plan in line with global trends and CRISPR. He gave a lecture on the development of pharmaceutical raw materials using technology.

 

Governor Kim Gwan-young said, "We thought together about ways to foster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s bio industry and realized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a bio industry linked to drug development using genetic technology and animal research"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s bio industry and build a specialized complex.” “To attract the support, we will listen to expert opinions and create a strong network of industry, academia, research institutes, and hospitals," he said.

 

Meanwhile, 11 places, including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pplied for the bio-specialized complex, the fourth industry in the national high-tech strategic industrial complex.

 

Designation as a bio-specialized complex will be decided through a subcommittee evaluation process by May and final deliberation and resolution at the National High-Tech Strategic Industry Committee in Jun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