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새만금 태양광 건설사 대표' 실종
경찰ㆍ소방… 차량 발견된 임실 옥정호 인근 수색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5 [18: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문재인 정부 시절에 추진된 새만금 육상태양광 2-2공구 발전사업 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전북의 한 건설회사 대표가 15일 오전 8시 40분께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 당국이 차량이 발견된 임실군 운암면 K-water 섬진강댐 물문화관 전시관을 중심으로 수색에 나섰다. (임실군 옥정호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문재인 정부 시절에 추진된 새만금 육상태양광 2-2공구 발전사업 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전북의 한 건설회사 대표가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과 소방 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15일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40분께 A(60)의 가족으로부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말을 하고 A씨가 집을 나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의 차량이 발견된 임실군 운암면 K-water 섬진강댐 물문화관 전시관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벌였다.

 

특히 A씨가 극단적 선택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상 보트와 잠수부까지 동원해 오후 5시까지 운암교 인근을 수색했지만 특이점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상 여건이 좋지 않고 날이 어두워짐에 따라, 오후 530분께 수색 인력을 철수했으며 16일 날이 밝는 대로 수색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실종된 A씨가 대표로 있는 업체는 지난 202010월 새만금 육상태양광 2-2공구 발전 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새만금 육상태양광 2구역 사업은 군산시 출자회사와 서부발전이 사업비 1,268억원을 투입, 내초동 일원에 설치한 99메가와트(MW)급 발전소로 202112월 상업 운전에 돌입했다.

 

감사원은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 군산시가 입찰 조건을 갖추지 않은 특정 건설업체에 혜택을 준 것으로 보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북부지검 국가재정범죄합동수사단은 군산시 공무원 등에게 육상 태양광 사업 공사 수주를 알선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브로커 B씨를 지난달 18일 구속했다.

 

, 특수목적법인(SPC) 사업 단장 C(55도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지난 22일 구속하고 관련 공무원과 정치인 등을 대상으로 로비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사실관계 파악에 수사력으로 모으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emangeum solar power construction company representative' goes missing

PolicefireSearch near Okjeong Lake in Imsil where the vehicle was found

 

Reporter Kim Hyun-jong

 

Police and fire authorities launched a search after receiving a report that the CEO of a construction company in Jeonbuk, who was being investigated by prosecutors for suspicions of corruption in a solar power generation project promoted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d gone missing.

 

According to the Jeonbuk Police Agency and the Jeonbuk Fire Department on the 15th, a report was received from the family of Mr. A (in his 60s) at around 8:40 a.m. that “Mr. A left the house after saying something that implied an extreme choice.”

 

The police and fire authorities who received the report conducted a search operation focusing on the K-water Seomjingang Dam Water Culture Center exhibition hall in Unam-myeon, Imsil-gun, where Mr. A's vehicle was found.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Mr. A left open all possibilities, including extreme choices, and even mobilized water boats and divers to search the area near Unam Bridge until 5 p.m., but found nothing unusual.

 

The police and fire authorities withdrew their search crews around 5:30 p.m. due to poor weather conditions and darkness, and plan to resume the search as soon as the sun rises on the 16th.

 

Meanwhile, the company represented by the missing Mr. A was selected as a preferred negotiation partner for the Saemangeum onshore solar power plant area 2-2 power generation project in October 2020.

 

The Saemangeum Land Solar Power Zone 2 project is a 99 megawatt(MW) power plant installed in the Naecho-dong area with a project cost of 126.8 billion won by Gunsan City's investment company and Korea Western Power Company, and began commercial operation in December 2021.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believed that Gunsan City gave benefits to a specific construction company that did not meet the bidding conditions during the selection process for the preferred negotiation partner, and requested the prosecution to investigate.

 

On the 18th of last month, the Seoul Nor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National Financial Crimes Joint Investigation Team arrested Broker B, who was suspected of receiving money and valuables from Gunsan City officials and others by arranging orders for land solar power project construction.

 

In addition, Mr. C(55, the head of the Special Purpose Corporation(SPC) business) was arrested on the 22nd on charges of business embezzlement, etc. and is presuming that lobbying has taken place targeting related public officials and politicians, and is using investigative power to determine the facts.

 

If you have concerns that are difficult to talk about, such as depression, or if you have family or acquaintances around you who are experiencing such difficulties, call the Suicide Prevention Hotline 1393 Mental Health Hotline 1577-0199 Line of Hope 129 Line of Life 1588-9191 Phone Line for Youth 1388 You can receive expert counseling 24 hours a day through youth mobile counseling.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