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군산해경 'SOS 구조버튼 누르기 캠페인'
어선 위치발신(V-PASS) 조난신호… 어민 생명 지킨다!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6 [10: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군산해경은 급박한 상황에 손이 먼저 기억하고 습관적으로 구조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어선 위치발신 장치(V-PASS) 설치 어선을 대상으로 연중 'SOS 구조버튼 직접 누르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경은 급박한 상황에 손이 먼저 기억하고 습관적으로 구조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SOS 구조버튼 직접 누르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연중 추진될 이 캠페인은 어선 위치발신 장치(V-PASS) 설치 어선을 대상으로 습관적으로 구조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하는 체득 훈련이다.

 

바다에서 신속한 SOS 구조 신호 발신은 긴급 상황에 해양경찰 등 구조 기관이 즉시 사고를 인지할 수 있는 만큼,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조 활동을 전개할 수 있어 어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SOS 구조버튼 직접 누르기 캠페인은 어선 파출소 상황실이 합동으로 진행한다.

 

훈련에 참여하는 어선은 보유한 어선 위치발신 장치의 구조요청 방법을 확인하고 SOS 버튼을 직접 누르고 파출소와 상황실에서 확인하는 방법이다.

 

군산해경에 따르면 관내 어선 1,547척 가운데 V-PASS가 설치된 어선은 91.8%인 총 1,421척으로 위급상황 시 구조신호(SOS)를 발신해 사고 위치 등을 전달 할 수 있다.

 

해경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어민들이 어선 위치발신 장치를 이용한 구조요청 방법을 숙달해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SOS버튼'을 이용한 신속한 구조요청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 박경채(총경) 서장은 "최근 급변하는 돌풍 및 안개 등으로 전복침몰 등의 해양사고는 순식간에 발생하는 만큼, 이번 캠페인을 통해 신속한 신고로 구조에 골든타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로 활동 과정에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신속한 구조 활동을 위해 D-MF/HFVHF-DSC바다내비V-PassSOS 긴급구조 버튼을 즉시 눌러줄 것"을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san Coast Guard launches 'Press the SOS Rescue Button Campaign'

Fishing vessel location transmission(V-PASS) distress signalProtect the lives of fishermen!

 

Reporter Kim Hyun-jong

 

The Gunsan Coast Guard in Jeollabuk-do is launching a 'Press the SOS Rescue Button Directly' campaign to help people remember their hands first and habitually send rescue signals in urgent situations.

 

This campaign, which will be promoted throughout the year, is a training program designed to habitually send rescue signals to fishing boats equipped with a fishing vessel location transmitting system(V-PASS).

 

Rapid SOS rescue signal transmission at sea plays an important role in saving the precious lives of fishermen by enabling rescue agencies such as the Coast Guard to immediately recognize an accident in an emergency situation and quickly and efficiently carry out rescue activities. .

 

The campaign to press the SOS rescue button directly is carried out jointly by fishing boats, police boxes, and situation rooms.

 

Fishing boats participating in the training check the rescue request method on their fishing boat location transmitting device, press the SOS button directly, and check at the police box and situation room.

 

According to the Gunsan Coast Guard, among the 1,547 fishing boats in the jurisdiction, a total of 1,421 fishing boats(91.8%) have V-PASS installed, which can transmit a rescue signal(SOS) in case of an emergency and convey the location of the accident.

 

The Coast Guard expects that through this campaign, fishermen will become familiar with how to request rescue using fishing boat location transmitting devices, so that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they will be able to quickly request rescue using the 'SOS button'.

 

Chief Park Gyeong-chae(Chief Inspector) of the Gunsan Marine Police Station said, "Recently, marine accidents such as capsizes and sinkings occur in an instant due to rapidly changing gusts of wind and fog, so through this campaign, we are raising a lot of attention to secure golden time for rescue through prompt reporting. Please participate," he said.

 

At the same time, "If an emergency situation occurs during fishing activities, be sure to wear a life jacket and immediately press the SOS emergency rescue button on D-MF/HF, VHF-DSC, Sea Navi, or V-Pass for rapid rescue operations." add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