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서거석 전북교육감 '학부모' 대리 고발
민원ㆍ진정ㆍ소송 등… 총 20여 차례, 악의적 교육활동 침해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18 [13: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서거석 전북교육감이 18일 악의적으로 교육활동을 침해한 학부모 A씨를 공무집행방해ㆍ무고ㆍ상해ㆍ명예훼손 등으로 전주 덕진경찰서에 대리 고발했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악의적으로 교육활동을 침해한 학부모가 경찰에 고발됐다.

 

18일 전북자치도교육청은 "교권보호위원회를 개최해 학부모 A씨에 대한 공무집행방해무고상해명예훼손 등으로 전주 덕진경찰서에 대리 고발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전북에서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에 근거해 교육감이 교권침해 사안에 대해 강도 높게 대응한 것으로 학부모를 대리 고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권보호위원회는 교원의 전문성과 교권을 존중하지 않는 학부모의 악의적이고 무분별한 고소와 민원 제기는 정당한 교육활동을 방해하는 등 학교의 교육력을 떨어뜨려 결과적으로 다른 학생들에게 피해를 준다고 판단했다.

 

교육청에 따르면 "A씨는 자녀의 담임을 맡고 있는 담임교사의 정당한 생활지도에 대해 20214월부터 3년 동안 다수의 국가인권위원회 진정 아동학대 신고 2학교폭력 가해자 신고 3다수의 각종 민원민사형사행정소송 등으로 교원을 장기간 악의적으로 고통 받게 한 명백한 교권침해"라고 설명했다.

 

서거석 전북교육감은 "교육감으로서 학부모를 고발하는 것이 쉬운 결정은 아니지만, 선생님들의 정당한 교육활동을 방해하는 무분별한 교권 침해 행위에 대해 엄중히 대처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사학생학부모가 상호 존중과 신뢰로 안전하고 존중받는 교육 풍토를 조성해 학교 현장의 선생님들이 오직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이 발효된 지난해 9월 이후 전국 6개 시도교육청에서 총 15(부산 5경기 4서울 2광주 2세종 1충남 1)이 대리 고발됐다.

 

이 특별법은 목적이 정당하지 않은 민원을 반복적으로 제기하거나 교원의 법적 의무가 아닌 일을 지속해서 강요하는 등의 '악성 민원'도 교육활동 침해 행위로 규정하고 있다.

 

한편, 이번 사건은 도내 한 초등학교 수업시간에 소란스럽게 한 학생에게 담임교사가 '레드카드'를 부여한 20214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담임교사는 수업 중 학생이 페트병을 가지고 놀며 계속 소리를 내자 이름표를 칠판에 붙였다.

 

칠판에는 호랑이가 양 손에 '옐로카드''레드카드'를 들고 있는 그림이 있었고 '레드카드'옆에 이름이 붙으면 방과 후 교실 정리를 하는 게 학급 규칙이었다.

 

이 사건은 교사의 체벌 논란과 학부모의 교권침해 논란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던 사건이다.

 

학부모 A씨는 다음날부터 자녀를 학교에 등교시키지 않았으며, 담임을 바꿔달라고 요구했고 학교교권보호위원회는 '학부모의 부당한 간섭으로 교권침해를 당했다'고 인정, A씨에게 '행위를 멈춰 달라'고 통지했다.

 

A씨는 이에 불복 '자녀가 정서적 학대를 당했다'며 담임교사를 경찰에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신고했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이듬해 4'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담임교사는 당시 "'레드카드 제도'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에게 학교생활을 할 때 지켜야 할 점을 알려주는 훈육에 해당하고 불이익한 처분을 가하는 벌점 제도와 다르며 방과 후 남아서 청소를 하라고 지시한 사실도 없다""검찰의 '기소유예' 처분이 자신의 평등권과 행복추구권을 침해한다고 주장, 해당 처분 취소를 요구"하는 헌법소원 심판을 청구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1026, 재판관 9명 만장일치로 '기소유예 처분을 취소한다'고 결정해 담임교사는 아동학대 혐의를 벗었다.

 

이에 불복한 A씨는 '행정심판''행정소송'을 제기했고 '학교의 조치가 정당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두 차례 검찰에 '항고'하는 등 지난해 11월 담임교사를 '아동학대'로 또 신고했다.

 

이 신고가 '불기소 처분' 되자 고등법원에 '재정신청'을 했으나 '기각' 결정됐다.

 

A씨는 이와 별도로 담임교사를 '허위공문서작성' '공무상 비밀침해죄'로 고소했고 경찰은 '혐의 없음'으로 처분했다.

 

, A씨는 2021년 담임교사가 자녀를 안아준 사안으로 올해 2'학교폭력' 가해자로 재차 신고했다.

 

담임교사는 A씨가 최근까지 총 20여 차례에 걸친 민원진정소송 등을 제기해 극심한 스트레스로 기억상실 증세 및 우울증 등의 피해를 입어 현재 병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Geo-seok,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accused of acting on behalf of parents

Civil complaints, petitions, lawsuits, etcA total of 20 cases of malicious infringement of educational activities

 

Reporter Kim Hyun-jong

 

A parent who maliciously violated educational activities was reported to the police.

 

On the 18th, the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We held a meeting of the Educational Rights Protection Committee and decided to file a complaint on behalf of Parent A with Jeonju Deokjin Police Station for obstruction of official duties, false accusation, injury, and defamation."

 

In particular, this is the first time in Jeonbuk that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filed a complaint on behalf of a parent for his strong response to a violation of teaching rights based on the 'Special Act for the Improvement of Teachers' Status and Protection of Educational Activities'.

 

The Committee for the Protection of Teacher Rights determined that malicious and indiscriminate complaints and complaints filed by parents who do not respect the professionalism and teaching rights of teachers hinder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deteriorate the school's educational capabilities, and ultimately cause harm to other students.

 

According to the Office of Education, "Mr. A complained to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of Korea several times over the course of three years from April 2021 regarding the legitimate guidance of his child's homeroom teacher. Reported child abuse twice Reported school violence perpetrators 3 times It is a clear violation of academic rights that has caused teachers to suffer maliciously for a long time through numerous civil, civil, criminal, and administrative lawsuits,"he explained.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said, "As a superintendent, it is not an easy decision to report parents, but it was an inevitable choice to take strict action against reckless violations of teaching rights that interfere with teachers'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safe and respected educational climate among teachers, students, and parents with mutual respect and trust so that teachers at school can focus solely on educational activities."

 

Since September last year, when the 'Special Act for the Improvement of Teachers' Status and Protection of Educational Activities' went into effect, a total of 15 cases have been reported in 6 metropolitan and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across the country(5 in Busan, 4 in Gyeonggi, 2 in Seoul, 2 in Gwangju, 1 in Sejong). (Geon and Chungnam, 1 case) were prosecuted on behalf of the accused.

 

This special law also defines 'malicious complaints', such as repeatedly filing complaints with unjustifiable purposes or continuously forcing teachers to do things that are not their legal obligations, as acts that violate educational activities.

 

Meanwhile, this incident dates back to April 2021, when the homeroom teacher gave a 'red card' to a student who made a fuss during class at an elementary school in the province.

 

The homeroom teacher put a name tag on the blackboard after a student kept making noise while playing with a plastic bottle during class.

 

On the blackboard, there was a picture of a tiger holding a 'yellow card' and a 'red card' in both hands, and the class rule was that if a name was added next to 'red card', the teacher had to clean up the classroom after school.

 

This incident aroused both controversy over teachers' corporal punishment and parents' violation of their rights.

 

Parent A did not send his child to school from the next day and requested a change of homeroom teacher. The School Rights Protection Committee acknowledged that 'the teacher's rights were violated due to the parents' unfair interference' and asked Mr. A to 'stop the behavior.' Notified.

 

Mr. A objected to this and reported the homeroom teacher to the police for 'violation of the Child Welfare Act', claiming that his child had suffered emotional abuse.

 

The prosecution, which received the case from the police, issued a 'suspended indictment' in April of the following year.

 

The homeroom teacher said at the time, "The 'red card system' is a form of discipline that teaches students in the lower grades of elementary school what they need to observe when attending school, and is different from the penalty point system that imposes disadvantageous actions. There is no fact that they were instructed to stay after school and clean up. "He filed a constitutional appeal, claiming that the prosecution's decision to suspend indictment violates his right to equality and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and requests that the decision be canceled."

 

On October 26 last year, the Constitutional Court unanimously decided with nine judges to 'cancel the suspended indictment,' clearing the homeroom teacher of child abuse charges.

 

Mr. A, who disobeyed this, filed an 'administrative trial' and an 'administrative lawsuit', and when the Supreme Court ruled that 'the school's action was justified', he 'appealed' to the prosecution twice and accused his homeroom teacher of 'child abuse' in November of last year. Reported again.

 

When this report was 'dismissed', an 'application for reconsideration' was made to the High Court, but the decision was 'dismissed'.

 

Separately, Mr. A sued his homeroom teacher for ‘preparing false official documents’ and ‘infringing on official secrets’, and the police ruled that there were ‘no charges’.

 

In addition, Mr. A reported again as a perpetrator of 'school violence' in February of this year due to the homeroom teacher hugging his child in 2021.

 

It is reported that the homeroom teacher is currently on sick leave due to severe stress caused by Mr. A, who has filed a total of 20 civil complaints, petitions, and lawsuits until recently, resulting in symptoms of memory loss and depress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불기 2568년 '봉축법요식' 봉행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