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배우 소이현, 홍보대사' 위촉
무보수 명예직 흔쾌히 '수락'… 2년간 전주의 매력 알린다!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4/22 [15: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우범기(오른쪽) 전북 전주시장이 22일 청사 집무실에서 찬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은 지역 출신인 배우 소이현(왼쪽 = 본명 조우정)에게 홍보대사 위촉패를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주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전주 출신 '배우 소이현(본명 조우정)'이 전주시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22일 청사 집무실에서 친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인지도가 높은 배우 소이현에게 위촉패를 수여했다.

 

이 자리에서 우 시장은 "다채로운 매력을 지닌 소이현 배우와 전주시가 특별한 인연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홍보대사가 지닌 환한 미소만큼, 밝고 선한 영향력을 전파해 전주의 매력을 널리 홍보해 주기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배우 소이현은 "고향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돼 너무 영광스럽다""전주시의 위상과 명예ㆍ시민들의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전주가 품고 있는 다양한 매력과 자산을 널리 알려, 전 세계인과 동행할 수 있도록 힘껏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전주시는 무보수 명예직으로 관광ㆍ기업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대중적으로 인지도와 신뢰도가 높은 각 분야별 전문가 또는 유명 인사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있다.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소이현은 오는 51일부터 열흘간 전주 영화의거리 일원에서 개최될 '25회 전주국제영화제 폐막식(510)'사회를 시작으로 앞으로 2년간 전주시 주요 행사 및 축제에 참여하거나 대외 홍보 활동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 각종 매체에 직접 출연해 전주시를 알릴 계획이다.

 

한편, 배우 소이현은 삼천남초등학교와 효문여자중학교ㆍ용화여고(서울)ㆍ수원대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했으며 2001SBS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했다.

 

이후 안정되고 뛰어난 연기력과 재치 있는 입담으로 드라마 영화 예능 라디오 등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며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8회 아시아 태평양 스타 어워즈 연속극 부문 여자 우수 연기상 등을 수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City Appoints Actress So Yi-hyun as Public Relations Ambassador

Willingly 'accepted'an unpaid honorary positionPromoting the charm of Jeonju for 2 years!

 

Reporter Kim Hyun-jong

 

Actress So Yi-hyeon(real name Jo Woo-jeong), from Jeonju, Jeollabuk-do, serves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Jeonju City.

 

On the 22nd, Jeonju Mayor Woo Beom-ki presented an appointment plaque to actress So Yi-hyeon, who is well-known to the public for her friendly image, in his office.

 

At this event, Mayor Woo said, "I am very happy that Jeonju City has formed a special relationship with actress So Yi-hyun, who has a variety of charms," ​​and added, "I ask you to widely promote Jeonju's charm by spreading a bright and good influence as bright as the ambassador's bright smile." He requested.

 

Actress So Yi-hyeon said, "I am so honored to be working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my hometown," and added, "I will actively promote and work hard to save the status and honor of Jeonju City and the pride of its citizens."

 

He responded, "I will do my best to spread the word about Jeonju's various charms and assets so that it can be enjoyed by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Jeonju City appoints experts or celebrities in each field with high public awareness and trust as public relations ambassadors in order to promote the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such as tourism and business attraction, through unpaid honorary positions.

 

Actress So Yi-hyun, who was appointed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will host the closing ceremony of the 25th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May 10), which will be held in Jeonju Film Street for 10 days from May 1, and will host major events and events in Jeonju for the next two years. They will participate in festivals and perform external promotional activities. Additionally, they plan to appear in various media to promote Jeonju City.

 

Meanwhile, actress So Yi-hyun graduated from Samcheonnam Elementary School, Hyomun Girls' Middle School, Yonghwa Girls' High School(Seoul), and Suwon University's Department of Theater and Film, and debuted through the SBS Supermodel Contest in 2001.

 

Since then, with his stable and excellent acting skills and witty remarks, he has been active in dramas, movies, entertainment, and radio, and has been greatly loved by the public.

 

She won the Best Actress Award in the Serial Drama category at the 8th Asia Pacific Star Award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