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예수병원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개소
호남권 유일… 소아응급전담 의료진 배치ㆍ장비 갖춰
김종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20 [12: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 전주 예수병원이 20일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를 개소한 가운데 김관영(왼쪽에서 여섯 번째) 도지사가 신충식(왼쪽에서 다섯 번째) 예수병원장 등 주요 참석자들과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예수병원   © 김현종 기자

  

▲ 예수병원 신충식(오른쪽) 병원장이 김관영(왼쪽) 도지사에게 "성인 응급실과 구분되는 만 18세 이하 소아 진료를 위한 의료 장비를 갖추는 등 소아 응급 전담 의사가 상주해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할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운영"에 따른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종진 기자

  

▲ 김관영(왼쪽) 도지사가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의료진의 노고를 격려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김종진 기자



 

 

전북자치도 전주 예수병원이 20일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중증 소아환자 진료를 전담하는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지난달 25일부터 본격적인 운영 체제로 전환한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성인 응급실과 구분되는 만 18세 이하 소아 진료를 위한 의료 장비를 갖추고 소아 응급 전담 의사가 상주해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한다.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소아 응급환자 7병상 소아중증응급환자 2병상 소아처치실 소아 음압격리 병상 일반격리 병상 등 소아전용 12병상이 운영된다.

 

특히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4간호사 13명 등 전담 의료진이 36524시간 소아 응급환자를 진료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신충식 예수병원장 및 예수병원 유지재단 고영환 이사장을 비롯 서거석 전북교육감예수병원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의료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관영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전국적으로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예수병원에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가 개소돼 매우 기쁘다"고 말문을 연 뒤 "미래의 전북을 이끌어 나갈 꿈나무들인 소아청소년들에게 특화된 응급의료서비스 제공 및 지방 공공의료 역량을 한층 강화해 지역 거점 병원 역할에 만전을 기해 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 소아진료 의료기관은 총 96개소(전주 41군산 16익산 12)가 운영되고 있으나 소아청소년 인구가 상대적으로 많은 도심지역에 집중돼 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10월부터 병원 시설 인력 장비 등을 토대로 평가하는 절차를 거쳐 호남권에서 유일하게 예수병원을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로 최종 지정(20251231)했다.

 

'소아전문 응급센터'24시간 소아환자의 중증진료를 맡는 응급 의료기관으로 지난 2016년부터 매년 추가 지정되고 있다.

 

현재 서울대병원서울 아산병원연세대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길의료재단 길병원세종충남대학교병원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등 10곳과 소아전용응급실 운영기관 2개소가 운영 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sus Hospital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opened

The only one in the Honam areaDeployment and equipment for pediatric emergency medical staff

 

Reporter Kim Jon-gjin

 

On the 20th, Jeonju Jesus Hospital,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the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the only hospital in the Honam region dedicated to treating seriously ill pediatric patients.

 

The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which switched to a full-fledged operating system on the 25th of last month, is equipped with medical equipment for the treatment of children under 18 years old, which is different from the adult emergency room, and has a dedicated pediatric emergency doctor on site to provide professional treatment.

 

The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operates 12 pediatric beds, including 7 beds for pediatric emergency patients, 2 beds for severe pediatric emergency patients, pediatric treatment room, pediatric negative pressure isolation bed, and general isolation bed.

 

In particular, dedicated medical staff, including four pediatric specialists and 13 nurses, treat pediatric emergency patients 24 hours a day, 365 days a year.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on this day with the attendance of Governor Kim Kwan-young, Jesus Hospital Director Shin Choong-sik, Jesus Hospital Maintenance Foundation Chairman Ko Young-hwan, Jeonbuk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 Geo-seok, and medical staff from the Jesus Hospital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At this event, Governor Kim Kwan-young began by saying, "I am very happy that the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has opened at Jesus Hospital, the only one in the Honam region, at a time when it is difficult to secure pediatric and adolescent specialists nationwide." "I have no doubt that it will do its best to fulfill its role as a regional base hospital by providing specialized emergency medical services to children and adolescents, the dream leaders of Jeonbuk, and further strengthening local public medical capabilities," he said.

 

Meanwhile, there are a total of 96 pediatric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41 in Jeonju, 16 in Gunsan, and 12 in Iksan), but they are concentrated in urban areas with a relatively large population of children and adolescents.

 

Since October of last year,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as gone through an evaluation process based on hospital facilities manpower equipment, etc., and finally designated Jesus Hospital as the only 'pediatric emergency medical center' in the Honam region(December 31, 2025).

 

The 'Pediatric Emergency Center' is an emergency medical institution that provides critical care for pediatric patients 24 hours a day and has been additionally designated every year since 2016.

 

Currently, there are 10 hospitals in operation, includ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Seoul Asan Medical Center, Yonsei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Severance Hospital, Gil Medical Foundation Gil Hospital,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and Cheonan Hospital affiliated with Soonchunhyang University, as well as two pediatric emergency room operating institution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임실 치즈테마파크… 상춘객 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