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영화 '종' 휴스턴 국제영화제 은상
진안 용담댐 배경ㆍ지역주민 배우… 장편극
감독 진안출신 임혜령ㆍ전주출신 박중권 연출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20 [15: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영화감독 임혜령씨(진안군 정천면 출신)가 제작하고 박중권씨(전주시)가 연출을 맡아 진안 용담댐 배경으로 지역주민이 배우로 출연한 영화 '종(BELL)'이 '제57회 휴스턴 국제영화제' 장편극 부문 '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 사진제공 = 진안군청   © 김현종 기자



 

'57회 휴스턴 국제영화제'가 지난달 28일 성황리에 폐막한 가운데 영화감독 임혜령씨(진안 정천면)가 제작하고 박중권씨(전주시)가 연출한 영화 '(BELL)'이 장편극 부문 '은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휴스턴 국제영화제'1961년 처음 열렸으며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독립 영화제로 뉴욕 필름 페스티벌샌프란시스코 필름 페스티벌과 함께 북미 3대 영상 페스티벌로 꼽힌다.

 

은상을 수상한 영화 ''2019년 용담댐을 배경으로 제작한 장편극 영화 '경치 좋은 자리'로 데뷔한 임혜령 감독이 자신의 고향인 진안을 배경으로 제작한 2번째 작품이다.

 

''48회 서울독립영화제 장편경쟁 전북독립영화제 온고을 장편부분 무주산골영화제 창섹션에서 상영하는 등 다양한 곳에서 진안을 알리고 관객을 만나는 과정에 작품성을 널리 알렸다.

 

장편극 영화 ''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자영업자인 주인공의 생계가 어려워지고, 얼마 전 숨진 남편 대신 성당의 종을 울리는 것을 유일한 낙으로 살게 되는 옥순의 이야기다.

 

종소리가 조용한 시골 마을에 울려 퍼지면 옥순의 미소가 빛난다.

 

옥순은 종소리를 들으며 우울하고 슬픈 하루 속에서 잠시 걱정과 시름을 내려 놓는다

 

하지만, 성당 신부는 ''을 전자식으로 교체해 버렸고 옥순은 자신의 완벽한 크리스마스를 위해 ''을 지키려는 과정이 담겼다.

 

감독은 ''을 절망을 희망으로죽음을 생명으로 변화시켜 가며 삶의 의지를 더욱 강하게 끄는 매개로 삼았다.

 

특히 임 감독의 고향이자 현재 삶의 터전인 진안군을 배경으로 영화 전체를 촬영했다.

 

임 감독의 어머니가 주인공으로 출연하고 주민 시네마스쿨 강사로 활동하며 만난 주민들을 영화배우로 기용해 현실에서 누군가 겪었을 것 같은 이야기를 담담하게 담아냈다.

 

임 감독이 어린 시절을 보낸 정천면과 진안 읍내120년의 한옥성당인 어은공소 등 진안 곳곳의 아름다운 풍경과 이야기가 영화 속에 담겼다.

 

프로듀서와 시나리오 등을 맡은 임혜령 감독은 "''은 어려운 시기에도 삶을 이어가게 하는 희망이라고 생각한다""진안에서 영화를 촬영할 수 있도록 도와준 지역의 어르신들과 주민 모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는 수상 소감을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ovie 'Bell' wins Silver Prize at Housto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Jinan Yongdam Dam background and local resident actorsfull-length play

Directed by Lim Hye-ryeong from Jinan and Park Joong-kwon from Jeonju

 

Reporter Kim Hyun-jong

 

The '57th Housto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closed successfully on the 28th of last month, and the film 'BELL', produced by film director Lim Hye-ryeong(Jinan Jeongcheon-myeon) and directed by Park Jung-kwon(Jeonju-si), won the 'Silver Award' in the feature-length play category. I had the honor of receiving the award.

 

The 'Housto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was first held in 1961 and is the world's oldest independent film festival, and is considered one of the three major film festivals in North America, along with the New York Film Festival and the San Francisco Film Festival.

 

The film 'Bell', which won the silver award, is the second work produced by director Lim Hye-ryeong, who debuted in 2019 with the feature film 'A Place with a Beautiful View', set at Yongdam Dam, and set in Jinan, her hometown.

 

'Bell' was screened in the feature-length competition at the 48th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in the feature-length section of Jeonbuk Independent Film Festival, and in the window section of the Muju Mountain Film Festival.

 

The feature-length film 'Bell' is the story of Ok-sun, whose only pleasure is ringing the church bell in place of her husband, who recently passed away, as the main character, a self-employed person, finds it difficult to make a living as COVID-19 spreads around the world.

 

As the bell rings in the quiet rural village, Oksun's smile shines.

 

Oksun listens to the bell and temporarily lets go of her worries and concerns in a gloomy and sad day.

 

However, the priest at the cathedral replaced the 'bell' with an electronic one, and Oksun's process of trying to protect the 'bell' for her perfect Christmas is included.

 

The director used 'the bell' as a medium to strengthen the will to live by transforming despair into hope and death into life.

 

In particular, the entire movie was filmed against the background of Jinan-gun, Director Lim's hometown and current home of life.

 

Director Lim's mother appeared as the main character, and the residents he met while working as an instructor at the residents' cinema school were appointed as movie actors to calmly capture stories that someone would have experienced in real life.

 

The beautiful scenery and stories of various parts of Jinan, including Jeongcheon-myeon, where Director Lim spent his childhood, Jinan town, and Eoeungongso, a 120-year-old Korean traditional house cathedral, are included in the film.

 

Director Lim Hye-ryeong, who was in charge of the producer and screenplay, said, "I think the bell is a hope that allows life to continue even in difficult times,and added, "I am deeply grateful to all the local elders and residents who helped us film the movie in Jinan.He expressed his feelings about receiving the awar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임실 치즈테마파크… 상춘객 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