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소방본부 '폭염, 구급대책' 추진
9월까지… 119구급대 출동 태세 및 의료지도ㆍ상담 강화
김현종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20 [17: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는 올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도민들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5개 소방서에 폭염 대응장비를 갖춘 119구급대 108대를 대상으로 출동 대기 명령을 하달하는 등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대비 구급활동 대책'을 추진한다.  (119구급대원이 열손상 환자에 대한 응급조치를 위해 ▲ 얼음조끼 ▲ 얼음팩 ▲ 체온계 ▲ 생리식염수(정맥주사용ㆍ세척용) ▲ 정맥주사세트 ▲ 정제소금 ▲ 물스프레이 ▲ 구강용 전해질 용액 등을 점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는 올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도민들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오는 930일까지 '폭염 대비 구급활동 대책'을 추진한다.

 

20일 전북소방본부는 "올여름은 평균기온이 높고 7~8월에는 무더운 날이 많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측에 따라, 온열질환자 출동 건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도내 15개 소방서에 폭염 대응장비를 갖춘 119구급대 108대를 대상으로 출동 대기 명령을 하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도내 여름철(6~8) 폭염일수는 1981년부터 2010년까지 평균 9.5일인데 반해 최근 10년간(2014~2023) 14.0일로 47% 증가했다.

 

, 5~6월은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됐고 7월도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보돼 지난해에 비해 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도내에서는 총 208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해 4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

 

신고된 온열질환자의 주요 발생 특성으로는 남자(124= 60%)가 많았고 절반 이상이 60대 이상의 고령자(112)로 나타났다.

 

, 한낮 기온이 가장 높은 정오에서 오후 6시 사이에 가장 많은 환자(124)이 발생했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140(67.3%)으로 가장 많았고 열경련 26(12.5%)ㆍ열실신 23(11.1%)ㆍ열사병 19(9.1%)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119종합상황실 구급상황관리센터는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하기 이전에 신고자가 초기 응급처치를 할 수 있도록 응급의료 상담을 강화한다.

 

도내 각 소방서도 구급대원과 펌뷸런스(구급장비를 실은 소방펌프차) 대원에게 구급 전문교육사를 활용, 온열질환자 임상적 특징과 응급처치 절차 등에 대한 이론 및 술기 교육을 실시하고 소방본부 주관으로 온라인 교육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언론과 SNS 등을 활용, 폭염에 대비한 행동 요령 등도 홍보한다.

 

전북소방본부 권기현(소방정) 119 대응과장은 "어린이와 노약자ㆍ만성질환자는 온열질환에 취약한 만큼, 본인은 물론 보호자와 주변인이 건강 상태를 살피는 것이 필요하다""폭염경보와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 외부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열경련 등 온열질환자를 발견하면 즉시 119에 신고하는 등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하는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건강한 여름나기를 위한 4대 수칙인 '물 자주 마시기ㆍ시원하게 지내기ㆍ더운 시간대에는 야외작업 및 운동 등 자제하기ㆍ기상 상황 수시로 확인하기' 등 건강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사병''열탈진'이 대표적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Fire Department promotes 'heat wave, emergency measures'

Until SeptemberStrengthening 119 emergency response preparedness and medical guidance and counseling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Fire Department is promoting 'heat wave emergency response measures' until September 30th to minimize damage to the health of residents due to this summer's heat wave.

 

On the 20th, the Jeonbuk Fire Department said, "In accordance with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s prediction that the average temperature will be high this summer and that there will be many hot days in July and August, the number of dispatches for heat-related illnesses is expected to increase, and 15 fire stations in the province are equipped with heat wave response equipment. “An order to standby for dispatch has been issued to 108 119 ambulance units,” he said.

 

In particular, the number of heat wave days in the province during summer (June to August) averaged 9.5 days from 1981 to 2010, but increased by 47% to 14.0 days in the past 10 years(2014 to 2023).

 

In addition, the average temperature in May and June of this year is expected to be higher than normal, and July is also expected to be similar or higher, so it is expected to be a hotter summer compared to last year.

 

Last year, a total of 208 people suffered from heat-related illness in the province, and 4 people unfortunately lost their lives.

 

The main characteristics of reported heat-related illnesses were that most of them were male(124 people = 60%), and more than half of them were in their 60s or older(112 people).

 

In addition, the largest number of patients(124) occurred between noon and 6 pm, when the daytime temperature was the highest.

 

By disease, heat exhaustion was the most common with 140 people(67.3%), followed by heat cramps with 26 people(12.5%), heat syncope with 23 people (11.1%), and heat stroke with 19 people(9.1%).

 

Accordingly, the 119 Comprehensive Situation Room Emergency Management Center strengthens emergency medical consultation so that reporters can provide initial first aid before an ambulance arrives at the scene.

 

Each fire station in the province also provides theoretical and technical training on the clinical characteristics and first aid procedures of patients with heat-related illnesses by using professional emergency instructors to paramedics and ambulance personnel(fire pump trucks loaded with emergency equipment). Online training is also provided by the fire headquarters. We plan to pursue it.

 

In addition, the media and social media are used to promote action tips to prepare for heat waves.

 

Jeonbuk Fire Department Headquarters Kwon Ki-hyeon(Fire Boat) 119 Response Division Chief said, "Children, the elderly, and those with chronic diseases are vulnerable to heat-related illnesses, so it is necessary for them, their guardians, and those around them to monitor their health,"and added, "When a heat wave warning or heat wave warning is issued, Please take care of your health by refraining from outdoor activities as much as possible and immediately calling 119 if you discover someone with heat-related illness such as heat cramps, and resting in a cool place."

 

He added, "You must follow the four health rules for a safe and healthy summer, including 'drinking water often, staying cool, refraining from working or exercising outdoors during hot times, and frequently checking the weather situation.'"

 

Meanwhile, heat-related illness is an acute disease caused by heat, and when exposed to a hot environment for a long time, symptoms such as headache, dizziness, muscle cramps, fatigue, and decreased consciousness may appear.

 

Heat stroke and heat exhaustion are representative diseases that can be life-threatening if left untreate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임실 치즈테마파크… 상춘객 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