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도지사 관사…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방
민선 8기 공약 실천ㆍ도민 의견 반영해 '하얀양옥집' 개관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5/21 [14: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27년간 전북도지사 관사로 사용된 공용건물이 복합문화공간으로 21일 개방된 가운데 2014년부터 2022년까지 8년간 사적공간으로 사용한 송하진(오른쪽에서 세 번째) 전 전북도지사가 2층 테라스에서 민선 8기 김관영(가운데) 지사 및 우범기(오른쪽) 전주시장과 이야기를 나누며 환하게 웃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왼쪽) 도지사와 송하진(오른쪽) 전 전북도지사가 21일 옛 도지사 관사에서 열린 복합문화공간 개소식에서 두 손을 맞잡은 상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민선 8기 김관영 전북지사 공약으로 전주 한옥마을 옛 도지사 관사를 리모델링해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하얀양옥집' 개관식 참석한 김관영(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지사와 송하진(가운데) 전 전북도지사ㆍ우범기(왼쪽에서 다섯 번째) 전주시장을 비롯 참석자들이 떡 케이크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송하진(왼쪽) 전 전북도지사와 김관영 지사가 한옥마을 주민과 관광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27년간 전북도지사 관사로 사용된 공용건물이 복합문화공간으로 개방됐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1일 옛 도지사 관사를 리모델링한 '하얀양옥집' 개관식을 가져 민선 8기 김관영 지사가 당선인 시절 약속한 "도민에게 관사를 돌려드리겠다"는 공적인 약속인 퍼즐이 완성돼 57년 만에 도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이날 개관식은 김관영 지사와 송하진 전 전북도지사를 비롯 우범기 전주시장과 한옥마을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특히 개관 기념으로 도내 청년 작가 8명의 회화ㆍ조소ㆍ공예 작품을 선보이는 ':(손님을 맞이하는 집들이의 순우리말)'을 첫선을 보였다.

 

송하진 전 전북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2014년부터 2022년까지 8년간 사용했던 공간이 멋진 문화공간으로 새롭게 단장돼 감회가 새롭다""앞으로 전북의 많은 예술가들이 다 같이 힘을 모아 멋진 예술의 집으로 만들어 가기를 소망한다"는 덕담을 건넸다.

 

김관영 지사는 "취임과 동시에 도지사의 사적공간이었던 관사를 도민의 문화공간으로 활용하겠다는 공약을 지켜 매우 기쁜 마음"이라며 "도민의 다양한 문화공간 활용뿐만 아니라 새로운 도정(道政)사의 미래 그림을 그려나가는 소통 공간이자 문화자산으로 적극 활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예술작가들의 열정을 발산하고 영감을 교류할 수 있는 중심지이자 시민과 관광객의 문화 향유 명소로 자리매김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옛 도지사 관사 개방은 지난 2022년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관영 지사가 관사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공익적 목적으로 활용하기로 결정됐다.

 

당시 광역단체장 등의 관사가 권위주의ㆍ예산 낭비의 산물이라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전국 민선 8기 단체장들이 줄줄이 관사에 입주하지 않았다.

 

한편, 복합문화공간으로 옷을 갈아입은 옛 도지사 관사(한옥마을)1971년 전북은행장 관사로 대지 면적 599m²에 연면적 402m²에 지하 1층ㆍ지상 2층 규모로 건축됐다.

 

전북도가 1976년 매입해 19년 동안 부지사 관사로 사용되다 민선 도지사 관사로 27년간 사용돼 역사적 보존 가치가 높다.

 

새 이름표를 단 '하얀양옥집' 1층은 전시공간으로 꾸며졌으며 테라스가 있는 2층은 휴식공간으로 조성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Province Governor's official residenceOpen as a complex cultural space

Opening of 'White Western-style House', implementing pledges from the 8th popular election and reflecting residents' opinions

 

Reporter Park Dong-il

 

The public building that was used as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Jeollabuk-do governor for 27 years was opened as a complex cultural space.

 

On the 21st,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the 'White Western-style House', a remodeled version of the former governor's official residence. The puzzle, which was a public promise made by 8th popularly elected Governor Kim Kwan-young when he was elected president, was completed and the official residence was completed for the first time in 57 years. Returned to the arms of the people.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successfully with about 10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Governor Kim Kwan-young, former Jeollabuk-do Governor Song Ha-jin, Jeonju Mayor Woo Beom-ki, and Hanok Village residents.

 

In particular, to commemorate the opening, the 'Deul: Teok(pure Korean word for housewarming to welcome guests) exhibition' was held for the first time, showcasing the paintings, sculptures, and crafts of eight young artists in the province.

 

Former Jeonbuk Province Governor Song Ha-jin said at the event, "I am deeply moved that the space I used for eight years from 2014 to 2022 has been renovated into a wonderful cultural space." He added, "In the future, many artists in Jeonbuk will work together to create a 'wonderful art house.'" He said, "I hope to make this happen."

 

Governor Kim Kwan-young said, "I am very happy that upon taking office, I have kept my promise to use the governor's official residence, which was a private space, as a cultural space for the residents of the province." He added, "I am looking forward to not only utilizing various cultural spaces for the residents, but also drawing a picture of the future of the new history of provincial administration." "We will actively utilize it as a communication space and cultural asset," he said.

 

Jeonju Mayor Woo Beom-ki said, "I hope that it will establish itself as a center where artists can express their passion and exchange inspiration, as well as a cultural attraction for citizens and tourists."

 

It was decided that the opening of the old governor's official residence would be used for public purposes as Governor Kim Kwan-young, who was elected in the 2022 local elections, declared that he would not use the official residence.

 

At the time, as there were repeated criticisms that the official residences of heads of metropolitan organizations were a product of authoritarianism and waste of budget, the heads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organizations across the country did not move into the official residence one after another.

 

Meanwhile, the former provincial governor's official residence(Hanok Village), which has been transformed into a complex cultural space, was built in 1971 as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president of Jeonbuk Bank, with a land area of ​​599 m2 and a total floor area of ​​402 m2, with one underground floor and two above-ground floors.

 

Purchased by Jeonbuk Province in 1976, it was used as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lieutenant governor for 19 years and then as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popularly elected governor for 27 years, so it has high historical preservation value.

 

The first floor of the 'white western-style house' with a new name tag was decorated as an exhibition space, and the second floor with a terrace was created as a relaxation space.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임실 치즈테마파크… 상춘객 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