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BNY멜론 '전주사무소' 확장 이전
전북테크비즈센터에 새 둥지… 글로벌 대형 운용사
이도형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03 [15:3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글로벌 대형 운용사 가운데 하나인 'BNY멜론'과 'BNY멜론자산운용그룹'이 3일 전북테크노비즈센터로 전주사무소를 확장 이전한 가운데 김관영(왼쪽에서 세 번째) 전북지사와 국민연금공단 김태현(오른쪽에서 세 번째) 이사장이 BNY멜론자산운용부문 아시아태평양 도니 샴수딘(Doni Shamsuddin) CEO와 로한 싱(Rohan Singh) BNY멜론 공적 기관 수탁 총괄ㆍBNY멜론 박현주 한국대표ㆍBNY멜론 투자자문 방유진 대표 등 주요 임원과 손에 손을 맞잡은 상태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이도형 기자

  

▲ 글로벌 대형 운용사 가운데 하나인 'BNY멜론'과 'BNY멜론자산운용그룹'이 3일 전북테크노비즈센터로 전주사무소를 확장 이전한 가운데 개소식에 참석한 김관영(오른쪽 가운데) 도지사가 전북의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이도형 기자




 

 

글로벌 대형 운용사 가운데 하나인 'BNY멜론''BNY멜론자산운용그룹'이 전북테크노비즈센터로 전주사무소를 이전했다.

 

3BNY멜론자산운용부문 아시아태평양 도니 샴수딘(Doni Shamsuddin) CEO와 로한 싱(Rohan Singh) BNY멜론 공적 기관 수탁 총괄ㆍBNY멜론 박현주 한국대표ㆍBNY멜론 투자자문 방유진 대표 등 주요 임원을 비롯 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사무소 확장 이전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김관영 전북지사와 국민연금공단 김태현 이사장 등은 사무실 이전을 축하하고 전북의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지난 2011년부터 국민연금과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BNY멜론 자산운용의 전주연락사무소를 확장 이전 개소를 진심으로 축하한다""국민연금과 긴밀한 의사소통을 기반으로 상호 이해를 높이는 등 기금 발전에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7년 완공 예정인 전북금융센터를 비롯해 관련 업무 편의시설 등 인프라를 갖춰 전북자치도가 명실상부 국제 금융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앞으로도 국내ㆍ외 자산운용사의 근무 여건을 살피고 지원방안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BNY멜론자산운용부문 아시아태평양 도니 샴수딘(Doni Shamsuddin) CEO"BNY멜론 창립 240주년을 맞은 올해 BNY멜론 전주사무소를 새로운 곳으로 이전하게 돼 매우 뜻이 깊다""앞으로도 지자체와 꾸준히 협력해 전북 지역의 금융서비스 산업 및 지역경제 발전에도 지속적으로 공헌하겠다"고 화답했다.

 

BNY 멜론은 2019년 국민연금공단과 협력 강화를 위해 전북에 전주사무소를 열었으며 BNY멜론자산운용부문도 지난해 5월 전주연락사무소를 개소했다.

 

BNY멜론은 세계 투자 가능 자산의 약 20%에 관여하는 글로벌 금융서비스 기관으로 고객의 자산을 관리·운용ㆍ보호하는 데 있어 종합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며 전 세계 자본시장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BNY멜론은 2024331일 기준, 488천억 달러의 수탁고 및 자산을 관리하고 2조 달러 규모의 자금을 운용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NY Mellon 'Jeonju Office' expansion and relocation

A new home at Jeonbuk Tech Biz CenterGlobal large management company

 

Reporter Lee Do-hyung

 

'BNY Mellon' and 'BNY Mellon Asset Management Group', one of the large global investment companies, moved their Jeonju office to Jeonbuk Techno Biz Center.

 

On the 3rd, key executives including Doni Shamsuddin, CEO of BNY Mellon Asset Management Asia Pacific, Rohan Singh, head of BNY Mellon's public institutions, Hyunjoo Park, head of Korea for BNY Mellon, and Yujin Bang, head of investment advisory at BNY Mellon, attended the meeting. In attendance, an opening ceremony was held for the expansion of the Jeonju office.

 

On this day, Jeonbuk Governor Kim Kwan-young and National Pension Service Chairman Kim Tae-hyun congratulated the office relocation and discussed strategies for the development of Jeonbuk's financial industry.

 

Governor Kim said at the event, "I sincerely congratulate BNY Mellon Asset Management, which has been in a relationship with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since 2011, on the expansion and relocation of its liaison office in Jeonju," adding, "We will build mutual understanding based on close communication with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I look forward to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the fund,”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We will strive to help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grow into an international financial city in name and reality by equipping Jeonbuk Financial Center, which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2027, with infrastructure such as related business convenience facilities,"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look at the working conditions of domestic and foreign asset managers and provide support measures." "We will continue to improve," he said.

 

Doni Shamsuddin, Asia Pacific CEO of BNY Mellon Asset Management Division, said, "It is very meaningful that we are relocating BNY Mellon's Jeonju office to a new location this year, marking the 240th anniversary of BNY Mellon's founding."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cooperate with local governments to expand Jeonbuk." "We will continue to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financial services industry and local economy," he responded.

 

BNY Mellon opened a Jeonju office in Jeonbuk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the National Pension Service in 2019, and BNY Mellon Asset Management also opened a Jeonju liaison office in May of last year.

 

BNY Mellon is a global financial services institution involved in approximately 20% of the world's investable assets and contributes to the global capital market by providing comprehensive solutions for managing, operating, and protecting customer assets.

 

Meanwhile, as of March 31, 2024, BNY Mellon manages approximately $48.8 trillion in deposits and assets and operates $2 trillion in fund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