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성일하이텍 '새만금에 제3공장' 준공
이차전지 원자재 안정적 공급 전진기지 마련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04 [18: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4일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2공구에서 열린 성일하이텍㈜ 새만금 제3공장 준공식이 성황리에 열린 가운데 김관영(가운데) 전북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 주요 참석자들이 테이프 컷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김관영 전북지사가 축사를 통해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이 더욱 성장하기 위해서는 전기차에 사용되는 배터리의 재활용이 중요한 과제"라며 "국내 최고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을 가지고 있는 성일하이텍이 글로벌 ESG 기업으로 더욱 성장해 전북자치도 함께 성공을 이룰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김관영(앞줄 왼쪽) 전북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 주요 참석자들이 준공식 테이프 컷팅식을 갖은 뒤 공장 투어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세계적 이차전지 재활용 기업으로 손꼽히는 성일하이텍이 원소재를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한 전진기지를 구축했다.

 

4일 성일하이텍 및 에스이머티리얼즈 3공장 준공식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2공구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강명 성일하이텍 대표이사와 이경열 에스이머티리얼즈 대표를 비롯 김관영 전북지사와 한화진 환경부장관ㆍ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ㆍ전북자치도의회 국주영은 의장ㆍ세르더헤이 이슈트반 주한 헝가리 대사ㆍ강임준 군산시장 및 기업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성일하이텍은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2공구 23천평 부지에 1,300억원을 투입, 3공장을 건립해 13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차전지 한ㆍ중 협력의 결실인 에스이머티리얼즈는 제3공장에 바로 인접한 7천평 부지에 450억원을 들여 85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이번에 완공된 제3공장(하이드로센터)은 배터리를 생산할 때 발생하는 스크랩과 폐배터리를 분리ㆍ분쇄해 만든 가루 형태의 블랙매스를 원료로 습식제련을 통해 니켈 코발트 리튬 등 고순도의 배터리 소재를 생산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성일하이텍은 기존 1~2공장과 이번에 준공한 3공장 생산량을 모두 합산하면 전기차 약 40만대 생산이 가능한 원료를 공급할 것으로 추산된다.

 

에스이머티리얼즈는 배터리 제조용 리튬 화합물을 생산해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이차전지 원소재의 안정적인 공급은 물론 새만금에 이차전지 한ㆍ중 합작 기업의 투자 이행과 신규 투자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관영 전북지사는 축사를 통해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이 더욱 성장하기 위해서는 전기차에 사용되는 배터리의 재활용이 중요한 과제"라며 "국내 최고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을 가지고 있는 성일하이텍이 글로벌 ESG 기업으로 더욱 성장해 전북자치도 함께 성공을 이룰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차전지의 중요한 원자재를 한ㆍ중 합작기업으로 성일하이텍의 자회사인 인 에스이머티리얼즈가 새만금에서 출범하는 만큼, 전북의 이차전지 특화단지가 더욱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성일하이텍관계자는 "이차전지 재활용 양산 기술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하고 지속 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을 구축하고 있다""이번에 건립된 신규 공장에서 대규모 배터리 소재를 생산할 수 있는 만큼, 이차전지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성일하이텍는 폐배터리를 재활용해 니켈ㆍ코발트ㆍ리튬 등 유가금속을 이차전지 제조사에 납품하는 기업으로 국내 최고 전기자동차 배터리 해체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한 성일하이텍은 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대규모 증설 투자를 결정하고 중국 칭다오 민근야금기계와 합작해 자회사 에스이머티리얼즈를 지난 2022년 설립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ngil Hitech completes 'Saemangeum 3rd factory'

Establishing a base for stable supply of secondary battery raw materials

 

Reporter Park Dong-il

 

Seongil Hitech Co., Ltd., one of the world's leading secondary battery recycling companies, has established an advanced base to stably produce raw materials.

 

On the 4th, the completion ceremony for Seongil Hitech and S Materials' 3rd factory was successfully held in Zone 2 of the Saemangeum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ttending the completion ceremony on this day were Lee Kang-myeong, CEO of Seongil Hitech, Lee Gyeong-yeol, CEO of S-Materials, Jeonbuk Governor Kim Kwan-young, Minister of Environment Han Hwa-jin,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Director Kim Kyung-an, Jeonbuk Autonomous Provincial Council Chairman Kuk Ju-young, Hungarian Ambassador to Korea Cerderhay Stephen, Gunsan Mayor Kang Im-jun and corporate officials. About 300 people attended.

 

Seongil Hitech Co. Ltd. plans to invest 130 billion won in a 23,000-pyeong site in Zone 2 of the Saemangeum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o build a third factory and hire 130 people.

 

S-Materials, the fruit of Korea-China secondary battery cooperation, plans to spend 45 billion won on a 7,000 pyeong site immediately adjacent to the third factory and hire 85 people.

 

The recently completed third plant(Hydro Center) uses powdered black mass, which is made by separating and crushing scrap and waste batteries generated during battery production, as raw material and produces high-purity battery materials such as nickel cobalt lithium through hydrometallurgy. It is reported that the company plans to produce .

 

Seongil Hitech Co. Ltd. is estimated to supply raw materials capable of producing about 400,000 electric vehicles by adding up the production of the existing factories 1 and 2 and the newly completed factory 3.

 

S-Materials produces lithium compounds for battery manufacturing and is expected to not only provide a stable supply of secondary battery raw materials, which are highly dependent on imports, but also serve as a catalyst for investment implementation and new investments by the Korean-Chinese secondary battery joint venture in Saemangeum.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said, "In order for the eco-friendly mobility industry to grow further, recycling of batteries used in electric vehicles is an important task," and added, "Sungil Hitech, which has the best electric vehicle waste battery recycling technology in Korea, has grown further into a global ESG company and Jeonbuk Autonomous Province has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we can achieve success together," he promised.

 

He added, "As INSE Materials, a subsidiary of Seongil Hitech Co. Ltd., is launched in Saemangeum as a joint venture between Korea and China to produce important raw materials for secondary batteries, we hope that this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Jeonbuk's secondary battery specialized complex to take a further leap forward."

 

An official from Seongil Hitech Co. Ltd. said, "We have independently developed secondary battery recycling mass production technology, succeeded in commercializing it, and are building a sustainable energy solution." He added, "As the new factory built this time can produce battery materials on a large scale, we are expanding our business in the secondary battery market." "It is expected that we will further strengthen our position," he said.

 

Meanwhile, Seongil Hitech Co., Ltd. is a company that recycles waste batteries and supplies valuable metals such as nickel, cobalt, and lithium to secondary battery manufacturers, and possesses the best electric vehicle battery disassembly technology in Korea.

 

Seongil Hitech, which confirmed the growth potential of the secondary battery recycling industry, decided to invest in large-scale expansion to secure market leadership and established a subsidiary, S-Materials, in a joint venture with China's Qingdao Mingeun Metallurgical Machinery in 2022.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