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김관영 도지사 '책임의료기관' 의견 청취
조찬 간담회 통해 "전공의 복귀 위한 호소문 등 노력" 당부
박동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05 [1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오른쪽 가운데) 지사가 5일 전주 중화산동 한 식당에서 권역ㆍ지역책임의료기관장과 의료계 현안을 공유하는 조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 전북지역 책임의료기관은 ▲ 권역책임의료기관 = 전북대병원 ▲ 지역책임의료기관 = 예수병원(전주권)ㆍ원광대학교병원(익산권)ㆍ정읍아산병원(정읍권)ㆍ군산의료원(군산권)ㆍ남원의료원(남원권)이 지정돼 지역 필수의료 연계 및 협력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도표제공 = 전북특별자치도청   © 박동일 기자




 

 

전북특별자치도 김관영 지사가 4일 권역지역책임의료기관장과 의료계 현안을 공유하는 조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조찬 간담회에는 도내 권역지역책임의료기관인 유희철 전북대병원장신충식 예수병원장서일영 원광대병원장조준필 군산의료원장오진규 남원의료원장박철완 정읍아산병원 행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현재 어려운 의료계 상황 속에서도 도민과 환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권역지역책임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논의했다.

 

특히 의과대학 증원과 관련, 전공의 이탈로 의료기관 운영이 어려운 것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병원별 운영 상황과 입장을 청취하는데 대부분을 할애했다.

 

참석자들은 책임의료기관의 안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더 이상 전공의 복귀가 미뤄져서는 안 된다는 데에 뜻을 모았다.

 

수련병원을 운영하는 도내 상급병원장들은 "전공의 복귀를 위한 자체적인 노력을 다하고 있다""근본적으로 지역에 필요한 의료인재가 지역에 남을 수 있는 전북자치도만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전공의 부족으로 중등증 이상의 환자 치료에 어려움이 많고 힘든 여건에도 불구하고 환자들 곁을 지켜주는 의료진들을 존경한다"고 말문을 연 뒤 "전공의가 의료 현장으로 조속히 돌아와 도민들이 공공의료 이용에 불편하지 않도록 병원별 호소문을 발표하는 등 전공의가 복귀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북지역 책임의료기관은 권역책임의료기관 = 전북대병원 지역책임의료기관 = 예수병원(전주권)원광대학교병원(익산권)정읍아산병원(정읍권)군산의료원(군산권)남원의료원(남원권)이 지정돼 지역 필수의료 연계 및 협력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buk Governor Kim Gwan-young listens to the opinions of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At the breakfast meeting, a request was made to "make efforts, including appeals, for the return of majors"

 

Reporter Park Dong-il

 

On the 4th, Governor Kim Kwan-young of Jeonbuk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held a breakfast meeting to share current issues in the medical field with heads of regional and regional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Attending the breakfast meeting on this day were regional and regional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Director Yoo Hee-cheol of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Director Shin Chung-sik of Jesus Hospital, Director Seo Il-young of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Gunsan Medical Center Director Jo Jun-pil, Namwon Medical Center Director Oh Jin-gyu, and Jeongeup Asan Medical Center Administrative Director Park Cheol-wan.

 

At this meeting, Governor Kim Kwan-young discussed the role of regional and regional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by prioritizing the safety and health of residents and patients despite the current difficult medical situation.

 

In particular, in relation to the expansion of medical schools, we recognized the seriousness of the difficulty in operating medical institutions due to the departure of residents, and devoted most of our time to listening to the operating situation and position of each hospital.

 

Participants agreed that the return of residents should no longer be delayed in order to carry out a stable role as a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

 

Participants agreed that the return of residents should no longer be delayed in order to carry out a stable role as a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

 

The heads of provincial hospitals that run teaching hospitals said, "We are making our own efforts to bring back residents," and suggested, "We need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s own policy to fundamentally allow the medical talent needed in the region to remain in the region."

 

Governor Kim Gwan-young began by saying, "Due to a lack of medical residents, there are many difficulties in treating patients with moderate to severe illness, and I respect the medical staff who stay by the patients'side despite difficult conditions." He then added, "I hope that the residents will return to the medical field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residents of the province can enjoy public medical care." "We ask that various efforts be made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residents can return, such as issuing appeals for each hospital to avoid inconvenience in use."

 

Meanwhile, the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in the Jeonbuk region are Regional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Regional responsible medical institutions = Jesus Hospital(Jeonju area), Wonkwang University Hospital(Iksan area), Jeongeup Asan Hospital(Jeongeup area), Gunsan Medical Center(Gunsan area), Namwon Medical Center(Namwon area) has been designated and is playing a leading role in regional essential medical care connection and cooperation.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