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왕의궁원 프로젝트' 속도
18일… 후백제 고도지정 학술대회ㆍ시민공청회 개최
이요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07 [13: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주시가 10년 대기획으로 도심 곳곳에 산재한 조선왕조 및 후백제 유적을 통합ㆍ연계 개발하는 '왕의궁원 프로젝트'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오는 18일 '고도지정 학술대회 및 시민공청회'를 개최한다.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요한 기자



 

 

전북자치도 전주시가 10년 대기획으로 도심 곳곳에 산재한 조선왕조 및 후백제 유적을 통합연계 개발하는 '왕의궁원 프로젝트'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오는 18'고도지정 학술대회 및 시민공청회'를 개최한다.

 

전주시는 "10년 이상 추진되는 장기 사업인 왕의궁원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초기 단계인 올해부터 사업별로 치밀한 수립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특히 왕의궁원 프로젝트 사업 가운데 상당수가 고도 지정에 따른 재원확보가 필수적인 만큼, 고도 지정의 당위성과 필요성에 대한 전문가와 일반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민선 8기 대표 공약사업인 '왕의궁원 프로젝트'는 국제 경쟁력을 갖춘 역사관광도시 도약을 위한 중장기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는 왕의 궁 = 구도심~한옥마을 왕의 정원 = 아중호수~승암산 왕의 숲 = 덕진공원~건지산 등 3개의 핵심사업과 9개 연계사업27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전주시는 기본구상 용역을 통해 왕의궁원 프로젝트 개념을 비롯 구체적인 사업과 이에 따른 예산확보 전략 등을 마련한 바 있다.

 

또한 전문가 릴레이 포럼 등을 통해 시민 공감대 형성정체성 확립왕의궁원 명칭에 대한 논리적 근거 마련왕도의 시대적 배경 정립광역 단위 연계 추진정부정책에 부합하는 사업구조화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현재 전주시정연구원과 공동으로 왕의궁원 프로젝트 용어 및 사업 등 전반에 대해 재검토하는 동시에 부서별 사업대상지 중복을 미연에 방지하고, 전체 사업에 대한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해 완성도를 높이는 마스터플랜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전주시는 마스터플랜 용역과 별개로 국가유산청 사업으로 2030년 개관을 목표로 올해 2억 원의 실시설계 용역비가 반영된 '국립 후백제역사문화센터' 건립에 따른 각종 행정절차 역시 속도를 낸다.

 

후백제의 궁성과 도성에 대한 조사 발굴과 견훤대왕의 표준영정 제작 사업 및 전라감영 서측 및 남측부지 복원정비 전주부영 복원 풍패지관 원형 복원 및 정비 전주부성 복원 정비 등을 위한 연구도 구도심 일원에서 진행 중이다.

 

이밖에도 산림치유 테마형 왕의숲 조성 이성계·조선역사기념관 건립 건지산 편백 테라피 치유공원 조성(치유의 숲)에 대한 기본구상 용역을 실시하는 등 현재 충경로 특화거리 조성 전주 지방정원 조성 덕진공원 명소화 및 생태복원 등의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전주시 노은영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치밀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도록 프로젝트 완성도를 높이는 동시에 고도 지정으로 재원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왕의궁원 프로젝트 한 축을 이룰 전주관광 케이블카 설치 전주 드림랜드 현대화 등은 민간투자를 위한 기본계획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부성 복원 정비 간재선비문화수련원 등은 정부 소관 부처에서 긍정적인 검토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eed ​​of Jeonju City's 'King's Palace Garden Project'

18thLater Baekje altitude designation held academic conference and public hearing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is speeding up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which integrates and develops the Joseon Dynasty and Later Baekje ruins scattered throughout the city as a 10-year large-scale plan, and will hold a 'Highly Designated Academic Conference and Citizen Public Hearing' on the 18th. .

 

Jeonju City announced on the 7th, "To ensure that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which is a long-term project that will be promoted for more than 10 years, is successfully implemented, we plan to increase the degree of completion through detailed establishment of each project starting this year, when it is in its initial stage."

 

In particular, as many of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projects require securing financial resources through altitude designation, we collect opinions from experts and the general public on the legitimacy and necessity of altitude designation.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a representative pledge project of the 8th popular election, is a mid- to long-term plan to become a historic and tourist city with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This project is promoted through three core projects, 9 linked projects, and 27 detailed projects, including King's Palace = Old City ~ Hanok Village King's Garden = Ajung Lake ~ Seungam Mountain King's Forest = Deokjin Park ~ Geonji Mountain.

 

Jeonju City has prepared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concept, specific projects, and corresponding budget securing strategies through basic planning services.

 

In addition, through expert relay forums, opinions were collected on forming citizen consensus, establishing identity, providing a logical basis for the name of the King's Palace Garden, establishing the historical background of the royal capital, promoting metropolitan unit linkage, and structuring business in line with government policy.

 

Currently, in collaboration with the Jeonju City Government Research Institute, we are reexamining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terminology and business as a whole, while preventing duplication of project sites by department in advance, and establishing a systematic and long-term plan for the entire project to improve completeness. We are carrying out a master plan service. I'm doing it.

 

Separately from the master plan service, Jeonju City is also speeding up various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Later Baekje History and Culture Center', which reflects the detailed design service cost of 200 million won this year with the goal of opening in 2030 as a project of the National Heritage Administration.

 

Investigation and excavation of Later Baekje's palace and capital city, production of a standard portrait of King Gyeonhwon, and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the western and southern sites of Jeolla Gamyeong restoration of Jeonju Buyeong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the original Pungpaeji Pavilion restoration and maintenance of Jeonju Castle were also conducted in the old city center. is in progress.

 

In addition, we are currently carrying out basic design services for Forest healing-themed King's Forest Construction of Lee Seong-gye and Joseon History Memorial Hall Construction of Geonjisan Cypress Therapy Healing Park (Forest of Healing), etc. Construction of Chunggyeong-ro Special Street Construction of Jeonju Local Garden Construction work such as making Deokjin Park a famous place and ecological restoration is being promoted.

 

Jeonju City Culture, Sports and Tourism Director Noh Eun-yeong said, "We will establish a detailed master plan to improve the level of project completion so that it can become a driving force for regional development, while at the same time working to secure financial resources by designating an altitude. Jeonju Tourist Cable Car, which will form one axis of the King's Palace Garden project." "Installation We are reviewing the basic plan for private investment in Jeonju Dreamland modernization, etc." he said.

 

Meanwhile, it has been reported that Jeonju Castl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Ganjaeseonbi Cultural Training Center have been positively reviewed by the relevant government ministries.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걷고 싶고 머물고 싶은 '용안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