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월드컵경기장 '그린 스타디움' 선정
K리그1 12개 구장 가운데 2위…100점 만점에 87.3점
이요한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2 [13: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주월드컵경기장의 잔디 관리가 가장 잘 된 K리그1 축구장으로 뽑혔다. / 사진제공 = 전주시설공단   © 이요한 기자



 

 

전주월드컵경기장의 잔디 관리가 가장 잘 된 K리그1 축구장으로 뽑혔다.

 

전북자치도 전주시설공단은 "최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전북 현대모터스 FC의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을 비롯 제주월드컵경기장(제주 홈구장)DGB 대구은행파크(대구 홈구장) 3K리그 축구장을 2024년 상반기 '그린 스타디움'으로 선정했다"12일 밝혔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은 100점 만점에 87.3점으로 제주(87.7)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매년 상ㆍ하반기 2차례 K리그 잔디관리 컨설팅 파트너인 삼성물산 잔디환경연구소(60%)ㆍ경기 감독관(20%)ㆍ선수단(20%)의 평가 점수를 합산해 그린 스타디움을 선정하고 있다.

 

그린 스타디움은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적의 그라운드 상태를 유지한 경기장 관리 주체에 주어지는 명예다.

 

12K리그 구장을 대상으로 잔디 발육 현황 그라운드 평탄화 라인 배수 등의 항목을 꼼꼼히 평가한다.

 

전주시설공단이 관리하고 있는 전주월드컵경기장은 잔디 생육 촉진과 밀도 유지ㆍ내병성 증진을 위한 시비를 수시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잔디의 주기적인 관수ㆍ잔디 뿌리뻗음 촉진을 위한 배토ㆍ그라운드 토양 치환ㆍ통기ㆍ 그라운드 내 통풍 및 습도 조절을 위한 대형 송풍기 가동을 통해 최상의 그라운드 상태 유지에 노력하고 있다.

 

이정주 월드컵운영부장은 "전북현대 축구단 선수들이 안정된 경기력으로 최상의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홈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 관리에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하반기에도 그린 스타디움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and assumes that there ar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ju World Cup Stadium selected as 'Green Stadium'

 

2nd place among 12 stadiums in K League 187.3 points out of 100

 

Reporter Lee Yo-han

 

Jeonju World Cup Stadium was selected as the K League 1 soccer stadium with the best lawn maintenance.

 

The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of Jeonbuk Self-Governing Province said, "Recently, the Korea Professional Football League announced plans to open three K-League soccer stadiums, including Jeonju World Cup Stadium, the home stadium of Jeonbuk Hyundai Motors FC, Jeju World Cup Stadium(Jeju home stadium), and DGB Daegu Bank Park(Daegu home stadium) in 2024. “It was selected as a 'Green Stadium'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he announced on the 12th.

 

Jeonju World Cup Stadium ranked second with 87.3 points out of 100, following Jeju (87.7 points).

 

The Korea Professional Football League selects a green stadium twice every year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by adding up the evaluation scores of K-League turf management consulting partner Samsung C&T Turf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60%), game supervisor(20%), and players(20%). I'm doing it.

 

Green Stadium is an honor given to the stadium management entity that maintains optimal ground conditions so that players can perform at their best.

 

A total of 12 K-League stadiums will be carefully evaluated for items such as turf growth status ground leveling lines drainage.

 

Jeonju World Cup Stadium, managed by Jeonju Facilities Corporation, regularly conducts fertilization to promote grass growth, maintain density, and improve disease resistance.

 

In particular, efforts are being made to maintain the best ground condition through regular irrigation of the lawn, topdressing to promote grass root growth, replacement of ground soil, aeration, and operation of large blowers to control ventilation and humidity within the ground.

 

Lee Jeong-ju, head of World Cup Operations, said, "We are putting all our efforts into managing our home stadium, Jeonju World Cup Stadium, so that Jeonbuk Hyundai Football Team players can play the best game with stable performance,and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be selected as a green stadium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s well.said.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육군 35사단 '수해 피해 복구' 앞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