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전시
전주세계소리축제… 주요 프로그램
개막공연 'Color of Sori' · 다양한 장르 월드뮤직 풍성
기사입력: 2017/09/13 [21:2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신성철‧김은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17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오는 20일부터 닷새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오송제 편백나무숲 등지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  사진제공 =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     © 신성철 기자


 

 

 

"2017 전주세계소리축제"가 오는 20일부터 닷새간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오송제 편백나무숲 등지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올해 주목할 만한 점은 개막공연 'Color of Sori(때깔 나는 소리)' 전주 KBS 생방송으로 방영될 예정이어서 보다 많은 도민들에게 소리축제를 알리고 전통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개막공연은 소리꾼 박애리정보권박현정과 가수 변진섭한영애와 그리스중국몽골 음악가들을 중심으로 13세기 마르코폴로의 모험을 동서양 음악의 조우로 표현하고 있는 '엔 호르데스'및 무용가 최선장인숙씨 등 국내외 다채로운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연해 우리전통음악의 화려한 변신을 보여준다.

 

, '판소리 다섯바탕'은 전라북도 미술작가들의 작품 등을 활용해 대형 스크린으로 판소리 사설과의 접목을 시도할 예정으로 판소리 감상법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판소리 공연이 낯선 관객들에게 VR시스템을 이용해 현장에서 판소리 공연을 보는듯한 실감나는 영상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지역 아티스트문화예술 인프라와 적극적인 결합도 눈에 띄는 점이다.

 

올해는 도올 김용옥 대본원작 박범훈 작곡류기형 연출왕기석 명창 출연 등 기라성 같은 별들이 총 출동해 만든 대형 창무극 '천명'은 오직 소리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색다른 무대와 감흥을 전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전주세계소리축제를 설명하는 키워드는 '어린이미디어지역젊음세대'로 압축되며 매년 새로운 시도와 실험으로 판소리를 비롯 우리음악의 다양성을 확장하고 있는 소리축제가 올해는 더욱더 강력해진 라인업과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의 기대감을 설레게 하고 있다.

 

공연 이외에도 다채로운 볼거리와 야경편의시설자연경관과 어우러지는 힐링의 공간 및 흥미로운 체험 등 세대와 계층 모두가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로 가득하다.

 

어린이 미디어체험전시 '꿍짝꿍짝 알록달록 그래, 나는 미술이다'역시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미디어와 현대미술의 접목을 시도한 다채로운 작품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전시장에 풀어놓음으로써 소리와 미디어미디어와 체험 등 미래 세대들에게 창의적이고 상상력 가득한 경험들을 24일까지 안겨줄 예정이다.

 

라인업도 화려하다.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폐막공연 '골든 마우스 쇼'도 볼만한 공연으로 꼽힌다.

 

허클베리피춘자소찬휘히든싱어옥동자와 비트파이터 등 랩힙합비트박스 등 젊은 세대들을 위한 다채로운 장르로 '소리'의 매력을 안겨줄 계획으로 비트파이터가 구사하는 굿거리장단도 흥미로운 공연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광대의 노래 - 고집(鼓集)'은 북의 새로운 발견선후배 북 고수들이 펼치는 신기에 가까운 연주를 다양하게 감상할 수 있고 판소리 다섯바탕에 윤진철김세미박지윤방수미남상일 명창이 출연해 관객들의 심금을 자극할 예정이다.

 

'더블빌(비교음악회)' 프로그램에서는 터키 산악지대 양치기들의 민속음악과 한반도 북녘 땅의 토속민요이란의 관악기 네이와 한국의 북청사자놀음의 퉁소대만의 전통음악을 젊은 감각으로 계승하고 있는 '3peoplemusic'과 우리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다양한 실험을 펼치고 있는 '듀오벗'등이 출연해 국경을 넘어선 음악의 공통점 혹은 다양한 문화적 차이 등을 비교 감상할 수 있다.

 

심야 프로그램은 세계적인 전위예술가 홍신자의 '아리아리 아라리요'도 마니아 관객들에게는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초청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준비됐다.

 

그리스몽골이란이탈리아 음악인들로 구성된 '마르코폴로의 음악여행'은 가장 핫한 해외 공연 중 하나로 손꼽힌다.

 

13세기 동서양을 넘나들며 기나긴 항해에 나섰던 마르코폴로의 행적을 관찰하며 동서양의 음악이 조우하는 과정을 상징해낸 음악으로 전 세계적으로 이미 많은 음악팬을 거느리고 있는 팀의 월드뮤직을 통해 맛볼 수 있는 최고의 예술적 경험이다.

 

이밖에도 재즈와 클래식지중해의 낭만이 깃든 이탈리아 팀 '에티노폴리스'관악과 리듬이 뿜어내는 해학의 사운드 프랑스 팀 '라 티 팡파르'재즈와 팝플라멩코를 접목한 네덜란드스페인 팀의 '티엠포스 누에보스'탱고재즈클래식을 넘나드는 탱고 앙상블 미국아르헨티나프랑스한국 연합팀인 오스쿠로 퀸텟등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끝으로, 소리축제는 공연과 강의체험토크쇼 등이 어우러진 '마스터클래스월드뮤직워크숍리딩아트'와 미래 세대들을 위한 '진로탐험콘서트14개 시군을 찾아가는 소리축제'등 다채로운 참여형 부대 프로그램은 다양한 관객층의 요구와 기대를 수용하는 동시에 축제의 풍성함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밤마실 夜한구경 활성화 '총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