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지역신문, 공무원에 티켓 강매 '물의'
부안군 공무원노조… 뒤늦게 사실 파악하고 티켓 회수
기사입력: 2017/09/14 [15: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에서 발행되고 있는 지역 주간신문인 A언론사가 발행한 '나눔장터 티켓'.   / 사진 = 홈페이지 이미지 화면 캡처     © 김현종 기자


 

 

 

속보전북 부안군에서 발행되고 있는 지역 주간신문인 A언론사가 '나눔장터 티켓'을 강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군청 각 실면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이뤄졌던 것으로 취재결과 확인됐다.

 

A신문사는 "재정확보 차원으로 행사를 기획하고 10,000원의 티켓을 발행한 뒤 공무원들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하는 형식으로 판매"를 의뢰했고 이 티켓은 오는 22일 열릴 나눔장터 이용권이었다.

 

이 같은 티켓 강매 사실이 지난달 31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 부안군지부 '자유게시판'에 글이 올라오면서 파문이 확산되자 노조 집행부가 "아직도 이런 일이" 라는 제하의 진위 여부를 확인한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북지역본부 부안군지부는 이에 따라, 뒤늦게 회수된 '나눔장터 티켓'을 해당 신문사에 반납하고 티켓을 강매한 행위에 대해 항의하는 등 근절대책을 세워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부안군지부는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될 경우 법률적으로 검토해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노조 집행부는 "잘못된 언론의 관행을 조속히 대처하지 못하고 감시와 견제의 기능을 다하지 못한 책임을 무겁게 느낀다"고 조합원들에게 사죄했다.

 

부안군 공무원노조 관계자는 "언론사가 광고주의 영향력에 의해 흔들리지 않고 재정을 마련하는 차원으로 나눔장터 행사를 마련하고 군민들에게 호소한 점은 높게 평가하지만, 만약 모든 언론사 기자들이 개별적으로 관내 행사 시 공무원들에게 티켓을 강매한다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티켓을 회수해 돌려준 만큼, 더는 문제를 확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A신문사 한 관계자는 14일 본지와 갖은 통화에서 "강매를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고 자발적으로 구입했을 뿐" 이라며 "향후 해당 글을 올린 당사자와 시시비비가 가려질 기회가 있어야 되지 않겠느나"고 반박했다.

 

한편,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언론사는 지난 20049월 부안 핵폐기장 찬반 논란 속에 창간된 지역 주간신문이다.

 

이 신문사는 핵폐기장 찬반 논란 당시 주민들의 민심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는 지역 언론에 대한 대안언론으로 '자본으로부터 독립한 부안 주민의 진실을 대변하는 참 언론'이라는 기치를 내걸고 창간 당시 발기인과 주주들이 출자 주식지분의 50%를 노동조합에 무상 증여하기로 결정해 각 언론으로부터 '르몽드식 실험'이라고 주목을 받기도 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지역신문 티켓 강매 물의 관련기사목록

"제19회 김제지평선축제" 20일 팡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