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SNS로 추석 인사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
기사입력: 2017/10/01 [20:3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 여러분과 함께 읽고 싶다"며 이해인 수녀의 시집 '기쁨이 열리는 창'을 펼쳐 들고 "달빛기도"를 낭독하고 있다.     /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화면 캡처     © 김현종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다"며 추석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홈페이지와 페이스북트위터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한 영상 메시지에서 "여성과 남성, 어르신과 젊은이 모두가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말문을 연 뒤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어르신이 젊은이들에게 '못해도 괜찮다' 젊은이가 어르신들에게 '계셔주셔서 힘이 납니다' 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국민 여러분과 함께 읽고 싶다"며 이해인 수녀의 시 '달빛기도'를 인용했다.


문 대통령은 이해인 수녀의 시집 '기쁨이 열리는 창'을 펼쳐 들고 "너도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 달이 되는 한가위 /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 더 환해지기를 모난 미움과 편견을 버리고 좀 더 둥글어지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하려니 / 하늘보다 내 마음에 고운 달이 먼저 뜹니다. 한가위 달을 마음에 걸어두고 당신도 내내 행복하세요, 둥글게"라고 낭독했다.

 

문 대통령은 시 낭독을 끝내고 "국민 여러분,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공개한 영상 메시지 전문.

 

안녕하세요, 국민 여러분.

 

문재인입니다.

 

한가위가 다가옵니다.

 

올 한가위는 여성과 남성이 모두 함께 즐거우면 좋겠습니다.

 

어르신이 젊은이들에게 "못 해도 괜찮다"젊은이가 어르신들에게 "계셔주셔서 힘이 납니다"서로 진심을 나누는 정겨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습니다.

 

긴 연휴에도 국민이 안전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국민 여러분과 함께 이해인 수녀님의 시 '달빛기도'를 읽고 싶습니다.  


너도 나도 집을 향한 그리움으로 둥근 달이 되는 한가위.

 

우리가 서로를 바라보는 눈길이 달빛처럼 순하고 부드럽기를 우리의 삶이 욕심의 어둠을 걷어내 좀더 환해지기를 모난 미움과 편견을 버리고 좀더 둥글어지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하려니 하늘보다 내 마음에 고운 달이 먼저 뜹니다.

 

한가위 달을 마음에 걸어두고 당신도 내내 행복하세요, 둥글게!

 

국민 여러분, 추석 내내 온 집안이 보름달 같은 반가운 얼굴들로 환하기를 기원합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예스코스메틱, 1천만원 상당 기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