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공연/전시
부안 고려청자 복원작품… 국회 전시
'차(茶)‧향(香)을 품다' 주제 9일부터 12일까지, 80여점
기사입력: 2018/01/07 [19: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천년 전통을 자랑하는 부안 고려 상감청자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기획 전시회가 우리나라의 심장부인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2층 로비 전시공간에서 개최된다.  (고려청자 차(茶) 도구 복원작품)   /  자료제공 = 부안군청     © 이한신 기자

 

 

 

 

 

천년 전통을 자랑하는 부안 고려 상감청자의 아름다움을 알릴 수 있는 전시회가 우리나라의 심장부인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개최된다.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 국회의원 회관 2층 로비 전시공간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천년 부안 고려청자, ()()을 품다"라는 주제로 지난 2016~20172년여 동안 문화재청 국비사업으로 진행된 '천년 전통 도자다기 복원 사업'성과 형식이다.

 

이번 전시회는 부안의 고려 상감청자 차 도구를 비롯 조선분청사기조선백자 등 진품 도자유물 속에 숨겨져 있던 차 도구를 찾아내 복원한 작품 80여점과 이를 현대화해 실생활에서 청자를 사용할 수 있도록 상품화 한 차 도구와 향수병 및 디퓨저향초 용기 등이 선보인다.

 

특히, 전통 차()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부풍향차보(扶風鄕茶譜)'라는 다서(茶書)에 소개된 '칠향차(七香茶)'도 전시된다.

 

부풍향차보는 조선 후기 전통 차 문화의 일면을 볼 수 있는 매우 중요한 문헌으로 부안군은 이를 바탕으로 부안만의 특화된 전통 칠향차를 복원, 현대인이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상품화했다.

 

부안군 최연곤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전시를 계기로 부안의 지리문화적 특성을 고스란히 담아낸 고려 상감청자 차도구와 칠향차 등 동양의 향을 담은 상감청자 향수병 등 아름다운 문화유산이 전통미와 실용성을 겸비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풍향차보는 1754년부터 1756년까지 부안현감을 지낸 이운해(李運海 1710-?)가 저술한 다서로 현재 원전은 전해져 내려오지 않고 있으나 이 책의 일부를 황윤석(黃胤錫 1729-1791)1757년께 그의 저서 '이재란고(頤齋亂藁)'에 일부가 기록돼 있다.

 

증상에 따라 약재를 가미해서 만든 약용차인 7종 향차(香茶)의 제다법과 음다법 및 음다에 필요한 각종 다구(茶具)에 대한 내용이 쓰여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고려청자 관련기사목록

한병도 정무수석… 전북도정 현안 청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