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전북도, 군산지역 경제위기 극복 긴급 수혈!
협력업체 안정화… 긴급 경영안정자금 및 특례보증 600억원
기사입력: 2018/03/05 [11: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도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5일 최정호 정무부지사가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군산지역 경제위기 극복 특별자금 지원 종합대책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도가 군산지역 경제의 충격 완화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특별자금 등 1,600억원을 긴급 투입한다.

 

이 같은 특단의 대책은 군산조선소에 이어 한국 GM 군산공장 가동중단 사태가 겹치면서 지역경제를 뒷받침하고 있는 관련 협력 업체들의 가장 시급한 애로사항 해결 및 경영안정을 위한 자금난 해소에 따른 긴급 조치다.

 

특히 GM 협력업체 등 경영난 해소를 위해 신용도가 양호한 업체(조선업 포함)를 대상으로 일반 긴급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각 업체당 최대 3억원 한도로 2년 거치 2년 상환이차보전 2.5%를 지원키로 했다.

 

GM 협력업체 가운데 기존에 대출받은 정책자금의 경우 거치기간 1년 연장을 통해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신용도가 낮은 업체는 전북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한 특례보증 200억원을 통해 업체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하고 특례보증 연계 긴급 경영안정자금은 GM 및 조선업 협력업체 210여개사에 업체당 최대 1.5억원을 2년 거치 2년 상환이차보전 2%를 도에서 지원한다.

 

또한 기업 존치를 위한 세금과 전기료 등 필수경비를 지원하기 위해 50억원 규모로 업체당 5,000만원을 무이자로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각 업체에서 요구한 보증한도 8억원을 초과한 경우 추가로 2억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특례보증 재원 45억원을 예비비로 출연하기로 결정하는 등 특별자금의 저금리 융자지원을 위해 이차보전 53억원을 투입해 조속한 시일 내 자금을 지원한다.

 

전북도의 이 같은 조치는 업체가 현 신용보증 기준상 8억원을 초과할 수 없다는 것을 고려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운영상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두 팔을 걷은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영세 자영업자) 역시 경영안정화를 위한 특례보증 600억원과 저리융자 전환보증 400억원 등 총 1,000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대상은 고용보험 미가입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이자지원 및 장기대출 저리융자 600억원 최저임금 인상 및 대내외 금리인상에 따른 금융비용 증가와 가처분소득 감소에 따른 고금리 보증부 대출 이용에 따른 저리융자 전환보증 지원 400억원이다.

 

전북도 최정호 정무부지사는 "군산지역에 불어닥친 경제위기 충격 완화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긴급자금을 투입해 우선적으로 협력업체 안정화 대책을 마련했다"며 "도내 소상공인들의 경영개선을 위한 자금지원을 위해 특례보증 및 저리융자 전환보증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정호 정무부지사는 이어 "앞으로 위기지역 지정의 신속한 처리와 지원 사업 발굴 및 중앙정부 반영 등 산업구조의 미래를 향한 체질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속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도 군산 특별자금 긴급 투입 관련기사목록

전북취재본부 임직원 일동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