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일반
'젖소' 줄고 '한육우‧닭‧오리' 늘었다!
전북도, 축산시책 수립 차원 2017년도 가축통계조사 결과
기사입력: 2018/03/06 [10: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도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도가 '2018년도 축산시책 수립 및 축산물 수급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한 "2017년도 가축통계 조사" 결과, 전년대비 한육우와 닭‧오리 사육두수는 증가 했으나 젖소 사육두수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  자료제공 = 전북도청     © 이도형 기자


 

 

 

전북도가 '2018년도 축산시책 수립 및 축산물 수급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실시한 "2017년도 가축통계 조사" 결과, 전년대비 한육우와 닭오리 사육두수는 증가 했으나 젖소 사육두수는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2017121일부터 지난 115일까지 도내 각 지역 읍동별로 담당공무원이 직접 농장을 방문하거나 전화 등을 이용, 주요가축 5종과 기타가축 14종을 전수 조사한 결과다.

 

특히 한육우 사육두수는 351,441마리로 2016342,680마리에 비해 0.3% 증가했으며 이는 송아지 가격 호조에 따른 한우 번식우 마릿수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젖소 사육두수는 33,549마리로 전년 34,271마리에 비해 0.2% 감소한 것은 우유 수급조절을 위해 정부가 정책적으로 젖소를 감축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됐다.

 

또 돼지 사육두수는 1,409,929마리로 전년 1,403,128마리에 비해 0.5% 증가했고 이는 돼지고기 가격 상승 등으로 사육두수가 일부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

 

닭 사육두수는 육계의 연말 특수에 대비 52,926,354마리로 전년 49,608,663마리 보다 0.7% 증가했으며 오리 사육두수는 AI 피해 회복의 영향으로 종오리 입식증가 여파로 전년 3,522,073마리보다 0.4% 증가한 3,649,849마리로 조사됐다.

 

기타 가축은 산양 = 1,633농가 73,027마리 면양 = 12농가 151마리 사슴 = 166농가 2,508마리 등으로 나타났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북 젖소 사육 줄어 관련기사목록

2018 '부안 雪숭어 축제' 14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