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카센터 불 지른 50대 업주 구속
명도소송 패소 불만… 경찰 추적 수사로 덜미 잡아
기사입력: 2018/03/12 [09:5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명도소송에 패소하자 불만을 품고 자신이 임대하고 있던 카센터 사무실에 불을 지른 업주가 경찰의 수사에 덜미를 잡혀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12A(50)를 현존건조물방화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17일 오전 020분께 익산시 오산면 한 카센터 내부에 불을 질러 5,4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자신의 이 같은 범행을 감추기 위해 사무실에 설치된 전기히터 부근에 기름 묻은 장갑을 놓아 불이 붙게 하는 수법을 이용했으며 월 70만원 상당의 임대료를 약 12개월 동안 입금하지 않아 명도소송에 패소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화재 당시 전기히터 가열로 소실된 것으로 추정했지만 '화재패턴'을 정밀 감식하는 과정에 발화 지점에 의심을 품고 완전 범죄를 꿈꾼 치밀한 범죄 수법을 들춰내 덜미를 붙잡는 수훈을 발휘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카센터 불지른 업주 구속 관련기사목록

2018 '부안 雪숭어 축제' 14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