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외신기자단… 원산행 고려항공 탑승
대한민국 제외, 러시아‧미국‧영국‧중국 등 4개국
기사입력: 2018/05/22 [21: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강병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해 대한민국을 제외한 러시아‧미국‧영국‧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이 탑승한 고려항공 여객기가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러시아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     © 강병철 기자


 

 

 

해외 제휴 언론사 = 러시아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대한민국을 제외한 러시아와 미국영국중국 등 4개국 외신기자단이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22일 베이징을 떠나 북한 원산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들 외신기자단은 이날 오전 베이징 공항에 도착해 원산행 고려항공 전세기인 JS622편에 탑승, 오전 945분께 원산으로 출발했다.

 

한국 정부는 22일 판문점 개시 통화를 이용, 한국 기자단 명단을 통지하려고 했으나 북한은 여전히 접수하지 않아 이날 고려항공 전세기를 통한 방북은 일단 무산됐다.

 

앞서 북한은 지난 1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 취재와 관련한 통지문을 우리측에 보내 통신사와 방송사 기자를 각각 4명씩 초청한다고 발표했지만 정작 이날까지 명단 접수는 "지시받은 것이 없다"는 이유로 거부했다.

 

풍계리 취재 참석 언론사는 러시아 '타스 통신'과 방송사인 '러시아 투데이'를 비롯 미국 매체인 APCNNCBS방송인터넷 매체인 Vice와 영국 뉴스채널 스카이뉴스영상 전문 매체인 aptn 및 중국 신화통신과 중앙(CC)TV 등이다.

 

북한으로 떠나기 전 러시아 투데이 기자는 북한에서 사증과 취재비 명목으로 1만 달러를 요구했는지 확인해달라는 질문에 "(fee)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날 베이징 공항에서 외신기자단 배웅을 위해 북한 노동신문 기자가 나와 시선을 끌었다.

 

중국 베이징 특파원인 원종혁 노동신문 기자는 '대한민국 취재진이 이번 활동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본지 취재진의 질문에 "남측 기자들이 참가하면 나도 얼마나 좋겠냐""같은 기자로서 안타깝고 나도 신문사 기자다"며 아쉬워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행사를 취재할 외국 기자단 수송을 위해 원산과 길주를 잇는 철로를 보수하고 열차 시험운행을 하는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는 "위성사진을 토대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갱도 폭파 장면 관측을 위한 전망대 설치로 추정되는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콤소몰스타야 프라우다 관련기사목록

예수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