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데스크 칼럼】유권자의 책임과 의무!
기사입력: 2018/06/12 [22: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전북취재본부장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13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전북도민들은 614개 투표소에서 도지사와 도교육감을 비롯 시장군수도의원기초의원 등 앞으로 4년 동안 우리 지역을 이끌어 나갈 일꾼을 선택하게 된다.

 

유권자의 손끝에 지역의 앞날이 달려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치르는 이번 선거를 두고 많은 이는 이전과 다른 깨끗한 선거전을 기대했다.

 

각 진영이 내놓은 공약들을 비교검증하는 과정을 거쳐 유능한 인물을 골라낼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다.

 

하지만, 정책대결은 고사하고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상호 비방과 알맹이 없는 공약들이 남발되면서 유권자의 반감이 높아졌지만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 결과, 도내 유권자 1527,729명 가운데 424,883명이 투표를 마쳐 27.81%를 기록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고 2014년 치러진 제6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16.07%)보다 11.74% 상승한 수치다.

 

다만, 지난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31.64%)을 기록했던 지난해 519대 대선에는 못 미친 결과로 집계됐다.

 

유권자는 자신에게 부여된 의무를 쉽게 저버려서는 안 된다.

 

지지할 후보가 마땅찮고 특정 정당이 마음에 들지 않아 아예 투표장을 찾지 않겠다는 발상은 얼핏 개인의 정당한 권리라 여겨질 수 있다.

 

하지만, 지역사회 전체의 발전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럴 때일수록 더욱 철저한 후보 검증과 엄격한 정책 평가로 유권자의 힘을 과시해야 한다.

 

함량 미달의 후보를 가려내는 일은 생각만큼 어렵지 않다.

 

주소지로 배달된 공보물이나 곳곳에 붙은 벽보 하나만 읽어봐도 옥석 구별이 가능하다.

 

유권자가 할애하는 단 몇 분의 시간이 지역 발전을 이끌 참된 일꾼을 뽑는 길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지역의 미래는 뒷전에 앉아 목소리만 높인다고 해서 찾아올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는 투표라는 행동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올바른 주권 행사는 민주사회를 살아가는 시민이 가져야 할 가장 소중한 덕목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지방선거는 주민의 삶 하나하나에 영향을 미친다.

 

누구를 뽑느냐에 따라 지역이 발전의 길로 들어설 수 있는 반면 침체에 빠질 수도 있다.

 

자녀들의 교육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느냐 그렇지 않느냐도 선거 결과에 달렸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이 던지는 한 표는 얼핏 사소한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는 큰 변화의 흐름을 주도할 수 있는 중요한 수단 가운데 하나다.

 

지지할 후보가 마땅찮고 특정정당이 마음에 들지 않아 차라리 기권을 선택하겠다는 것이 무책임한 행동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지방선거는 또 자질 없는 후보와 지역발전을 위한 올바른 정책을 내놓지 못하는 후보를 준엄하게 질타하는 심판의 장이기도 하다.

 

한 번의 잘못된 선택이 지역사회에 어떤 피해를 가져왔는지지역민을 얼마나 큰 좌절감으로 몰아넣었는지는 그동안 실시된 선거를 통해 수없이 드러났다.

 

이 같은 일이 되풀이되는 것을 막으려면 결국은 투표를 통해 옥석을 가려낼 수밖에 없다.

 

이것이 바로 유권자의 책임이자 의무니까 말이다.

 

그 권리를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정당하게 행사하는 것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일이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rainmany 18/06/28 [14:27] 수정 삭제  
  후보자의 올바른 정보가 많이 유권자에게 공유되어야 제대로 된 인물을 뽑을수 있습니다. 다음부터라도 언론이 제대로 된 정보를 자주 노출해주면 좋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제지평선축제 '소규모 ・ 분산' 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