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고창 입전마을, 돌담에 햇살 '우수상'
전북도 주최 제5회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 경관분야
기사입력: 2018/07/09 [10: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고창군 신림면 입전마을 주민들이 지난 6일 전북도가 주최한 '제5회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경관 부문 "행복 마을상"을 수상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이한신 기자


 

 

 

전북 고창군 신림면 입전마을이 지난 6일 전북도가 주최한 '5회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서 경관 부문 "행복 마을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에12개 경연 팀을 비롯 도내 지역 마을 리더와 주민 등 1,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신림면 입전마을은 지난해 최우수상에 이어 올해는 경관분야 우수상과 함께 상금 200만원을 부상으로 수여받았다.

 

신림면 입전마을은 방장산 산기슭에 자리한 산골마을로 발끝에 스치는 돌 하나도 소중하게 여기는 마을 사람들의 삶의 자취와 정취가 곳곳에 배어 있는 곳이다.

 

입전마을은 전북도 삼락농정의 일환인 생생 마을 만들기 기초단계 사업을 시작으로 '돌담에 속삭이는 햇살같이'를 주제로 그동안 다양한 마을사업을 추진했으며 세월 속에 무너져 가던 돌담을 서로 협심해 다시 쌓으며 마을 경관을 개선하는 등 스스로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에 열성을 쏟았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귀농귀촌인과 마을 주민들이 서로를 좀 더 이해하고 화합하는 마을 공동체 활성화의 계기를 이끌어낸 결과,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아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생생마을 만들기 콘테스트'는 주민의 자율적인 마을개발 우수사례를 발굴해 시상함으로써 주민의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협동심을 고취하는 등 마을의 소득문화경관환경 등 개선을 유도해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개최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창군 신림면 입전마을 관련기사목록

"2018 코리아 드론축구 페스티벌"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