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 줄포면 종합청사 개청식 '성료'
연면적 2,079㎡… 줄포면사무소 2층‧주민자치센터 3층 규모
기사입력: 2018/07/10 [15:0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군 줄포면 종합청사가 장애인과 어르신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확보한 설계를 도입, 줄포면 줄포 4길 9-7(줄포면 줄포리 408-1)에 새롭게 문을 열고 업무에 돌입했다.  【 10일 권익현(왼쪽에서 여섯 번째) 부안군수와 이한수(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부안군의회 의장 및 진 념(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前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비롯 기세을(오른쪽에서 두 번째) 줄포면장 등 주요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  10일 줄포면 종합청사 개청식에 앞서 식전행사로 주민자치교실의 난타공연이 식전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권익현 부안군수는 축사를 통해 "새로운 줄포면민의 보금자리가 될 신축 종합청사 준공을 축하한다"며 "그동안 청사가 낡고 비좁아 불편을 겪어왔지만 교육과 문화가 어우러진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및 건강‧복지를 위한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확신하는 동시에 민선 7기를 맞아 새롭고 질 좋은 행정서비스 제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줄포초등학교를 졸업한 진념 前 경제부총리가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기증품' 및 '도서기금'을 줄포면신청사 추진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줄포면 종합청사 개청식에서 권익현(가운데 왼쪽) 부안군수와 줄포초등학교를 졸업한 진 념(가운데 오른쪽) 前 경제부총리 및 이한수(오른쪽 세 번째) 부안군의회 의장을 비롯 주요 참석자들이 '케이크 커팅'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한신 기자

 

▲  공공디자인 개념이 적용된 줄포면 종합청사는 장애인과 어르신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확보한 설계를 도입, 줄포면 줄포 4길 9-7(줄포면 줄포리 408-1)에 복합청사의 면모를 살린 전경.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 줄포면 종합청사가 10일 새롭게 문을 열었다.

 

이날 개청식에는 권익현 부안군수와 이한수 부안군의회 의장 및 진념 경제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을 비롯 지역 각급 기관단체장 및 지역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신청사 준공을 축하했다.

 

줄포면 농악단의 풍물놀이가 식전행사로 잔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 뒤 줄포면 주민자치교실의 흥겨운 난타공연에 이어 경과보고 테이프 커팅 청사관람 등의 순으로 약 50분 동안 진행됐다.

 

특히 줄포초등학교를 졸업한 진념 경제부총리가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기증품을 전달하는 시간이 마련되기도 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축사를 통해 "새로운 줄포면민의 보금자리가 될 신축 종합청사 준공을 축하한다""그동안 청사가 낡고 비좁아 불편을 겪어왔지만 교육과 문화가 어우러진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 및 건강복지를 위한 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확신하는 동시에 민선 7기를 맞아 새롭고 질 좋은 행정서비스 제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어 권 군수는 "여유와 나눔의 장소로 면민 모두가 지역공동체를 만들어 가는 주민자치 실현의 공간이자 교육과 행정이 공존하는 환경으로 승화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공디자인 개념이 적용된 이 건물은 장애인과 어르신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확보한 설계를 도입, 줄포면 줄포 49-7(줄포면 줄포리 408-1)에 복합청사의 면모를 살렸다.

 

대지면적 4,953에 연면적 2,079규모로 줄포면사무소 2줄포면 주민자치센터 3층 건물로 건립됐으며 2층 규모로 신축된 줄포면사무소 1층에는 민원실 및 희망나눔방이 배치됐고 2층은 회의실로 사용된다.

 

또 주민자치센터 1층은 농업소득상담소로 사용되고 2층은 강의실체력단련실 3층은 강의실 및 석학들의 서재로 구성돼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 줄포 종합청사 개청 관련기사목록

무주 농특산물 홍보‧판매 '성료'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