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부안해경 '음주운항 특별단속' 돌입
31일까지… 해양안전문화 정착 초점 맞춰 경력 총동원
기사입력: 2018/08/13 [15: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 부안해양경찰서가 바다안전을 저해하는 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오는 31일까지 3주 동안 선박 운항자 및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부안해양경찰서 전경 및 박상식 서장)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해양경찰서가 바다안전을 저해하는 위험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선박 운항자 및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이라는 카드를 선택했다.

 

오는 31일까지 3주간 진행될 이번 단속은 가용함정 및 인력을 총동원해 음주로 인한 해양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바닷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양안전문화 정착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특히 낚시어선 업자 및 이용객들의 구명조끼 미착용 승선정원 초과 선내 음주행위 등 생명에 위험을 줄 수 있는 안전저해 행위 및 선박 운항자들의 음주운항 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해 사고 예방과 동시에 해양 질서를 확립하겠다는 방침이다.

 

해경은 이 기간 동안 경비함정과 형사기동정 및 순찰정에서 선박 검문시 음주측정을 철저히 하는 한편 입출항 중인 선박 운항자를 대상으로 음주측정을 수시로 실시하는 등 해상교통관제센터(VTS)와 연계해 의심되는 선박의 감시를 한층 강화한다.

 

박상식(총경) 부안해양경찰서장은 "한잔의 유혹이 돌이킬 수 없는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 "지속적인 단속과 계도활동을 통해 해상에서의 음주운항이 근절될 수 있도록 모든 경력을 집중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이어, 박 서장은 "최근 언론 등의 보도 영향으로 격포와 위도지역을 찾는 낚시어선 및 관광객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즐겁고 안전한 휴가를 위해 첫째도 안전둘째도 안전이라는 생각을 갖고 규정과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음주운항으로 적발될 경우 톤(t)수를 기준으로 5t 이상의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며 5t 미만의 선박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낚시어선 승객이 선내에서 음주할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진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