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대 '제572돌 한글날 큰잔치' 개최
10월 9일… 한벽문화관, 백일장‧노래자랑 등 풍성
기사입력: 2018/09/18 [11: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정은진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북도와 전주대학교 국어문화원이 훈민정음 반포 572돌을 맞는 한글날인 오는 109일 "전라도 정도천년 2018년 전라북도 한글큰잔치"를 개최한다.

 

'한글, 마음에 물들다'는 표어로 전주 한벽문화관에서 진행될 이번 한글날 행사는 소중한 문화유산인 한글의 의미를 되새기는 등 바르고 아름다운 언어문화를 가꾸기 위해 각종 대회와 한글문화체험마당 및 축하공연 등이 풍성하게 열린다.

 

특히, 전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될 "도전! 우리말"KBS 도전! 골든벨 진행방식에 따라 우리말 실력을 겨루는 대회로 참가자들은 우리말 상식과 전북의 역사와 인물 관련 문제를 푸는 시간을 통해 국어능력과 애향심을 키우며 최후의 1인에게는 도지사 상장이 수여된다.

 

또 "한글사랑 가족노래자랑"은 한글의 아름다움을 잘 살린 기성곡이나 개사 곡으로 노래 실력을 뽐내는 대회가 마련돼 있다.

 

가족 또는 친구 등 2인 이상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예선 심사를 거쳐 본선에 진출할 가족 10팀을 선발할 예정이고 1등 팀은 도지사 상장을 받는다.

 

고등학생이 글재주를 뽐내는 "전국 학생 백일장"도 함께 열린다.

 

평소 우리말을 사랑하고 글쓰기에 관심이 많은 학생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고 초등부와 중고등부로 나눠 백일장 장원에게는 도교육감 상장을 수여받을 수 있는 기쁨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소중한 우리문화유산인 사투리의 멋과 매력을 알릴 수 있는 "우리말 사투리 손 글씨 공모전"은 특색 있는 지역 사투리를 활용한 손글씨 작품을 응모 받아 행사 당일 도민 및 관광객의 참여로 입상자를 선정해 최우수상 거머쥔 수상자에게 도지사 상장이 수여된다.

 

아울러, 60세 이상 늦깎이 문해학습자들이 겪은 여러 일화와 감동을 전하는 "성인문해 학습 체험수기 공모전"과 문해교육사의 다양한 경험과 보람 및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문해교육사 체험수기 공모전"도 함께 마련돼 있다.

 

이 밖에도 "놀면서 글쓰기라고?"라는 주제로 김자연 아동작가와의 만남이 준비돼 있고 왕기석 명창 타악연희원 아퀴 소리지존 퓨전타악 퍼포먼스 공연을 비롯 푸른소리 합창단 예화무용단 판소리영재 정원이 전주대학교 태권도 시범단 공연 등의 축하공연도 마련돼 있는 만큼, 도민은 물론 관광객 전체가 한데 어우러져 즐기는 축제의 흥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2018년 한글날 기념행사 '전라도 정도천년 2018년 전라북도 한글큰잔치'의 각종 대회에 참가를 희망하는 사람은 전주대학교 국어문화원 홈페이지에 접속해 신청서를 내려 받아 오는 28일까지 전자우편으로 제출하거나 우편 또는 방문 접수하면 된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2018 '부안 雪숭어 축제' 14일 개막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