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부안署, 말린 고추 훔친 50대 입건
명절에 용돈으로 사용하기 위해 120만원 상당 60근
기사입력: 2018/09/27 [09: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한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석 명절을 앞두고 생활비 등을 마련하기 위해 감시가 소홀한 틈을 노려 말린 고추를 훔쳐 달아난 50대가 경찰의 추적 수사에 덜미를 잡혀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 부안경찰서는 올해 고추 가격이 급등하자 청과 창고에서 시가 120만원 상당의 말린 고추를 훔친 최 모씨(55)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 22일 오전 10시께 부안읍 한 청과 창고에서 말린 고추 60근을 훔쳐 손수레에 싣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명절에 술도 사먹고 용돈으로 사용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으며 경찰은 범행 수법으로 보아 여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를 밝혀내기 위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한편,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청과 상점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카메라 화면 등을 분석해 A씨를 범행 3일만에 붙잡는 수훈을 발휘해 상인들의 불안감을 말끔히 잠재웠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