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북공직자윤리위, 재산등록 공개
6.13 지방선거 신규 지자체장… 평균 재산 1억8,749만원
기사입력: 2018/09/28 [14: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박성준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라북도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자로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도내지역 당선자 92명의 재산등록사항을 도보를 통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기초단체장들의 평균 채무는 2억2,479만원이며 평균 재산 신고액은 1억8,749만원으로 나타났다.   (신규 자치단체장 재산등록 현황‧ 단위 = 천원)        / 자료제공 = 전북도청     © 박성준 기자


 

  

 

전라북도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자로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새로 당선된 도내지역 당선자 92명의 재산등록사항을 도보를 통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대상자의 평균 재산은 54,800만원으로 재산등록의무가 발생한 전북공직자윤리위원회 관할 지자체장 및 시군의회 의원의 임기가 시작된 71일을 기준으로 최초 신고서에 등록한 본인과 배우자 및 본인의 직계 존비속의 재산이 포함돼 있다.

 

특히, 도내지역 기초단체장들의 평균 채무는 22,479만원이며 평균 재산 신고액은 18,749만원으로 나타났다.

 

28일 관보를 통해 공개한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 내용에 따르면 장영수 장수군수가 58434,000원을 신고해 가장 많았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본인과 가족 명의의 토지와 건물 등의 재산이 각각 3,219만원과 5,960만원 및 예금이 8,985만원이지만 금융기관의 채무가 총 21,041만원으로 재산 총계는 2,596만원이다.

 

이어 박준배 김제시장 5,800여만원 권익현 부안군수 28710만원 유기상 고창군수 37,191만원 강임준 군산시장은 건물과 예금이 각각 6,382만원과 6,426만원으로 신고했지만 본인 외 직계 존속과 비속의 금융권 채무가 15,769만원으로 실제 신고 총액은 3392,000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라북도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번에 공개한 공직자의 재산동록사항에 대해 오는 12월까지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며 잘못 신고한 금액에 따라 경고 및 시정조치와 함께 과태료 부과처분을 관할 지방법원에 요청키로 했다.

 

박해산 전라북도 감사관은 "재산등록 및 심사 제도를 더욱 엄정하게 운영해 도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사회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선출직 공직자 670명의 재산신고 내용은 '대한민국 전자관보'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대한민국 행복지수평가' 대상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