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건/사고
전주덕진署, 구리전선 훔친 업자 입건
전기공사 완료하고 남은 자재 챙긴 혐의
기사입력: 2018/10/15 [13: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최인규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사를 하고 남은 자재를 건물주에게 반납하지 않고 챙긴 전기설비 업자가 절도 혐의로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구리전선을 훔친 A(37)를 절도 혐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9일 오후 5시께 전주시 우아동 빌딩 신축 현장에서 시가 50만원 상당의 구리전선 60kg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 신축 공사장 전기부분 현장소장으로 해당 건물주가 전기공사와 관련된 설계도에 반영된 물량과 인건비 등을 정상적으로 지급했기 때문에 빌딩 전기설비를 완료하고 남은 전선을 반납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관행처럼 챙긴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드러났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전북지방경찰청 국감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