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새만금 신항만, 국가제정사업 전환 '마땅'
김종회 의원… 동북아 물류‧첨단산업기지 조성 사실 언급
기사입력: 2018/10/29 [09:3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신성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농해수위 소속 김종회 의원이 29일 해양수산부 및 소속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새만금 신항만의 부두 규모를 대폭 늘리고 재정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새만금신항만 조감도)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신성철 기자


 

 

 

새만금 신항만의 부두 규모를 대폭 늘리고 재정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농해수위 소속 김종회(더불어민주당 = 전북 김제부안) 의원은 29일 해양수산부 및 소속기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새만금 부두시설은 현재 화물의 경우 2~3만톤 규모, 크루즈 선박의 경우 8만톤급으로 설계돼 있다"며 "화물부두의 규모는 2~3만톤에서 5만톤급 이상크루즈 부두는 8만톤에서 15만톤 이상으로 규모를 키워야 한다"고 질의했다.

 

김 의원은 이 같은 근거로 새만금이 동북아의 물류와 첨단산업기지로 조성된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특히 "새만금은 장차 대한민국을 먹여 살릴 성장엔진이기에 물동량을 '동네 항만' 수준으로 낮춰 잡아서는 안된다"는 논리를 제시했다.

 

새만금의 전략적 가치를 인정, 1991년 착공 이후 지금까지 45,000억원 이상을 투입했으며 국가의 명운을 걸고 앞으로도 새만금에 20조 이상의 천문학적인 예산이 투입된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미래지향적인 투자를 김영춘 해수부 장관을 상대로 촉구했다.

 

, 김 의원은 "총 사업비 16,156억원(2단계 공사비 = 1단계 포함 경우 25,593억원)인 새만금항은 현재 국비 45%민간자본 55%로 계획돼 있다"며 "(국가)재정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이어 "새만금 내부개발과 관련, 당초 민간자본 유치 전략에서 국가와 공공기관이 직접 나서는 '공공기관 직접 개발방식'으로 방향을 튼 사실"을 거론한 뒤 "새만금 개발을 직접 책임질 기관으로 새만금개발공사12일 출범한다며 동일한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해수부를 압박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발이 크면 큰 신발을 신는 게 이치"라며 해수부와 기재부 차원의 통 큰 투자를 재차 촉구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예수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