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혁신추진위… 새만금 방문
추미애 위원장 '재생에너지 성공과 지원' 약속
기사입력: 2018/11/13 [17: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이도형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혁신성장추진위원회 추미애(오른쪽에서 두 번째) 위원장이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현장 규제 점검 차원으로 13일 새만금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방문해 현황 등을 청취하며 직접 스마트폰으로 '토지이용계획도'를 촬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도형 기자

 

▲  13일 더불어 민주당 혁신성장위원회가 전북 군산 수상태양광 발전소 및 새만금을 방문한 가운데 송하진(왼쪽에서 두 번째) 도지사가 33센터 전망대에서 추미애 혁신성장추진위원장에게 "전북이 아닌 대한민국의 일이라는 점을 더욱 확고하게 인식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 이도형 기자

 

▲  33센터에서 추미애(오른쪽 앞에서 세 번째) 혁신성장추진위원장과 김정우 기획재정위원회 간사를 비롯 안호영 전북도당위원장과 송하진(왼쪽 오른쪽에서 세 번째) 전북도지사 및 도내지역 재생에너지 기업 관계자들이 현장 간담회를 갖고 있다.     © 이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혁신성장추진위원회가 13일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현장 규제 점검 차원으로 새만금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방문해 현황 등을 청취한 뒤 성공적 추진을 위해 당정 차원의 기업 지원을 약속해 사업 추진에 탄력이 예상된다.

 

13일 새만금 수상 태양광 발전소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혁신성장 추진위원회는 정부가 발표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의 전망과 새만금 내부 개발에 따른 불합리한 규제 등에 의한 문제점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시찰 활동을 펼쳤다.

 

이날 현장 점검에는 추미애 위원장을 필두로 기획재정위원 김정우 간사와 중앙부처 관계자 및 김성준(남서울대 교수) 혁신성장 추진위원회 민간위원장을 비롯 송하진 전북도지사안호영 전북도당 위원장임준 군산시장 등이 동행했다.

 

특히, 수상 태양광 발전소에 대한 현장을 살펴본 추미애 위원장은 군산 신시도에 터를 잡고 있는 33센터로 자리를 옮겨 '새만금 재생에너지클러스터와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을 보고 받는 시간을 통해 전북지역 재생에너지 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추미애 위원장은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정치 논리에 혁신의 길이 막혀 있었던 작금의 상황에 우리는 새만금이라는 대한민국의 비전을 확인할 수 있었다재생에너지 메카로 거듭날 새만금은 전북의 비전을 넘어 대한민국의 비전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전북지역의 한국 GM과 군산조선소 폐쇄는 지역민들에게 실업의 공포를 느끼게 하고 있는 분위기에 이번 신 재생에너지 사업은 중소기업인들에게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고 혁신성장추진 위원회는 새만금의 미래 지향적 발전을 위한 정부의 의지를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약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위원장은 끝으로 "새만금을 이해하지 못하는 일부에서 발목 잡기 식 정치논리로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의 의미를 퇴색하고 있다"는 우려를 드러냈다.

 

송하진 지사는 "새만금은 더 이상 정치적 재물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한 어조로 말문을 연 뒤 "앞으로 30년이나 50년을 또다시 기다려서는 안 되는 만큼, 전북이 아닌 대한민국의 일이라는 점을 더욱 확고하게 인식해 혁신성장추진위원회의 지속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전북지역 재생에너지 기업 관계자들은 "새만금의 수상 태양광 사업시장은 향후 500조 이상의 시장성이 열려 있는 상황에서 고용창출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는 길이 펼쳐져 있다"며 "현재 도내 재생에너지 기업들 중에는 해외에서 사업 수주를 할 정도의 높은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는 상태지만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새만금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각종 인허가 문제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전문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환경조성 및 지역 내 기업들의 활발한 활동으로 고용창출 효과를 이끌어내고 있다"며 "제품의 소비를 우선적으로 활용해 줄 것"등을 건의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월드인라인마라톤대회' 26일 개막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