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음주운전 특별단속… 가시적 효과
사상자 제로‧부상자 34.8%‧교통사고 39% 감소
기사입력: 2019/02/08 [16: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북경찰이 음주운전은 중대범죄 행위라는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는 동시에 선제적 예방 활동 일환으로 지난해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특별단속 실시한 결과, 가시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 사진제공 = 전북지방경찰청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이 음주운전은 중대범죄 행위라는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는 동시에 선제적 예방 활동 일환으로 지난해 11월부터 20191월까지 특별단속 실시한 결과, 가시적인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음주운전 처벌 수위를 한층 강화한 일명 '윤창호법' 시행 이후 음주에 따른 교통사고(185112)는 무려 39%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사망자(전년 7)는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고 부상자 역시 34.8%가 감소한 206명으로 집계됐지만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과 함께 처벌 수위를 높인 일명 '윤창호법'을 무색케 할 정도로 여전히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운전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2018년 11월부터 2019년 1월 31일까지 "연말연시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지난해보다 17.5% 줄어든 1,143명이 적발된 가운데 전면허 취소 559면허정지 546음주측정거부 38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경찰은 이 기간 동안 교통지역형사기동대 등 가용경력을 투입, 전북 14개 지역에서 동시 단속과 함께 유흥가 및 식당 등 음주운전 취약 장소를 중심으로 상시 단속을 벌였다.

 

전북경찰청 이석현(경정) 교통안전계장은 "의식개선 운동으로 음주운전 사고가 대폭 감소하고 있는 추세로 분석됐지만 연중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도민들의 안전과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218일부터 개정 시행된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일명 윤창호법)에 따라 음주운전 사망사고(위험운전치사)의 법정형은 1년 이상 유기징역에서 무기 또는 3년 이상 징역으로 상향됐다.

 

사람을 다치게 했을 경우 1년 이상 1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음주운전 적발 기준도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 면허정지 0.08% 이상 면허취소로 강화됐다.

 

이 기준은 오는 6월 말부터 시행된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시‧도지사 간담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