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전주교육청… 무자격자 선발 '의혹'
A씨 도교육청 기자실 찾아 '특수학교 기간제 교사 채용 관련' 폭로
기사입력: 2019/03/13 [12:02]  최종편집: 2019/03/13 [13:05]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전광훈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가 공공기관 인사채용 비리 척결 방침을 밝힌 가운데 전북 전주교육지원청이 최근 3년에 걸쳐 무자격자를 선발해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전주교육지원청 특정 장학사가 깊숙하게 개입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향후 경찰 수사결과에 따라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전북도교육청 기자실을 찾은 A씨는 "전주교육지원청이 스스로가 마련한 규정을 깡그리 무시한 채 자격 없는  사람을 버젓이 채용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관행화된 원칙 위반이 여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비난했다.

 

A씨는 또 "인력 채용이 인력풀에 등재된 지원 자격을 갖춘 대상자를 선발하는 것이 원칙인데도 불구하고 이 같은 규정을 무시하고 인력풀에 등재돼 있지 않은 사람을 채용했다"며 전북도교육청의 방만 행정을 꼬집었다.

 

특히 "전북도교육청이 마련한 최소 검증 시스템인 '인력풀 제도'는 허울 뿐"이라며 "이번 사태는 특정 장학사의 고의적인 위법 행위로 선량한 지원자가 채용에 탈락한 엄연한 갑질 및 법률 위반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전주교육지원청이 2017년~2019년까지 인력풀 미등재자를 채용했고 이 경우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적법성을 따져야 하지만 이러한 과정이 생략된 것은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전주교육지원청처의 고의적 행위가 아니면 그 무엇이겠느냐"고 설명했다.

 

이어, A씨는 "당초 초등자격교원 취득자를 대상으로 인력을 채용하게 규정돼 있었지만 특정인을 채용하기 위해 전북도교육청이 지원 규정을 변경해 특정인을 채용했다"며 "전북도교육청 스스로가 채용의 공정성을 상실한 것으로 바꿔치기 채용 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전주교육지원청은 단순한 행정 실수라고 변명하고 있지만 어떻게 단순한 실수가 3년째 이어질 수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이 같은 행위는 엄연히 위계와 위력을 통한 범법 행위"라며 경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편, 전주교육청은 A씨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단순 행정실수"라는 짧은 입장을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교육지원청 관련기사목록

전주시 '장난감도서관' 확대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