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전북
군산해양경찰서… "송포출장소" 새 보금자리 마련
부안군 변산면면 대항리, 직주일체형으로 최상의 민원서비스 제공
기사입력: 2014/10/26 [07: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군산해양경찰서 송일종 서장과 박연기 변산면장 등이 송포출장소 준공을 축하하는 테이프 컷팅식을 하고 있다.     ©김현종 기자


 브레이크뉴스 전북 / 김현종 기자= 전북 군산해양경찰서 송포출장소신청사가 준공돼 더 나은 해상치안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북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5523-251에 대지면적 300, 건축면적 99규모의 지상 1층 철근 콘크리트 건물로 총사업비 18100만원을 투입해 완공된 송포출장소는 경찰관 1명과 조력자(부인)가 함께 근무하는 직주일체형으로 운영된다.
 
, 선박 출입항 신고업무 처리 해상교통 안전관리 각종 해상치안 업무 바다가족을 위한 대민봉사 업무 등을 담당하고 있다.
 
새롭게 준공된 송포출장소는 친환경 고효율 자재를 사용하고 방문객의 눈높이에 맞춘 민원대와 민원편의 서비스를 위한 민원 상담실을 마련해 해양수산종사자나 지역주민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휴식 공간이 마련됐다.
 
군산해양경찰서 송일종 서장은 송포출장소 신청사 준공으로 바다가족에게 양질의 해상치안 서비스 제공과 각종 사건사고에 신속히 대처할 것으로 기대된다신청사 준공에 맞춰 변화하는 해상치안 상황에 능동적인 대처해 해양사고 예방과 바다가족의 각종 민원사항과 불편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3일 송일종 군산해양경찰서장을 비롯 김진태 부안수협장박연기 변산면장이제원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장과 각급 기관단체장지역주민해양수산종사자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청사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서 김태섭 경위가 청사 신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군산해양경찰서장 표창을, 시공에 도움을 준 임태엽서병오씨가 각각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  송포출장소 전경 및 신청사 준공식 이모저모.   / 사진제공 = 군산해양경찰서   ©김현종 기자

 
직주일체형(職住一體形) 출장소란 부부가 함께 근무하면서 아내가 경찰관인 남편을 도와 민원업무를 함께 처리하는 출장소를 일컫는다.
어린 자녀를 두었거나 자녀들이 모두 성장해 교육문제가 없는 직원들이 이 제도를 선호한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캠페인 전개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