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익산서동축제 2019 '성료'
낮보다 아름다운 밤 선사… 3일부터 6일까지 18만여명 방문
기사입력: 2019/05/07 [10:2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김현종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빛으로 물든 금마저'라는 주제로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열린 "익산서동축제 2019"이 4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린 가운데 백제 부흥을 꿈꿨던 무왕의 이야기가 '빛'이라는 주제와 함께 로맨틱한 금마를 연출해 무려 18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루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이 지난 6일 "익산서동축제 2019" 폐막식에 앞서 "지속적으로 서동축제가 익산을 대표하는 브랜드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주제에 걸맞는 프로그램과 관광 컨텐츠를 한층 강화해 관람객 및 시민이 먼저 백제왕도 익산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명실상부한 대표축제로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서동선발대회에서 무왕의 후예로 선발된 추세민군(22‧왼쪽)이 경주에서 선발돼 축제장을 찾은 선화공주 김규연양(24‧오른쪽)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어린이날과 대체 공휴일이 겹친 황금연휴 기간 동안 개최되면서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풍성하게 열리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빛으로 물든 금마저'라는 주제에 맞춰 금마저수지와 서동공원 일대가 유등과 한지 등을 이용, 빛으로 해상왕궁 백제를 표현해 축제장을 찾는 시민과 나들이객들에게 낮보다 아름다운 서정의 밤이 연출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빛으로 물든 금마저'라는 주제로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열린 "익산서동축제 2019"이 4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 축제는 서동과 선화공주의 사랑과 백제 부흥을 꿈꿨던 무왕의 이야기가 '빛'이라는 주제와 함께 로맨틱한 금마를 연출해 무려 18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인산인해(人山人海)를 이루며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특히, 어린이날과 대체 공휴일이 겹친 황금연휴 기간 동안 개최되면서 가족단위 관람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대폭 확대되는 등 '빛으로 물든 금마저'라는 주제에 맞춰 금마저수지와 서동공원 일대가 유등과 한지 등을 이용, 빛으로 해상왕궁 백제를 표현해 축제장을 찾는 시민과 나들이객들에게 낮보다 아름다운 서정의 밤을 한 아름 선사했다.

 

축제의 성공과 지역의 안녕을 기리는 무왕제례를 시작으로 무왕루에서의 개식통고가 서동축제 개막을 알렸고 이어 펼쳐진 서동선발대회에서는 무왕의 후예 추세민군(22)이 서동왕자로 뽑혀 경주에서 선발돼 축제장을 찾은 선화공주 김규연양(24)가 시민들과 함께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익산의 인물 '서동'을 다양한 축제 컨텐츠로 활용한 프로그램들도 돋보였다.

 

‘서동요 전설’을 토대로 한 서동 이야기를 마캐기와 탑돌이 등을 통해 직접 체험해볼 수 있었고 백제 사람들로 분장한 전문 배우들이 연출하는 ‘서동 백제 사람들’은 축제장에 들어서는 순간 관람객이 마치 과거 백제시대로 시간여행을 온 느낌을 갖게 만들었다.

 

무예 퍼포먼스가 가미된 '무왕행차 퍼레이드'는 백제 진영에서 출정한 군사들이 왕의 검을 전달하고 관람객과 순찰을 돌며 무왕과 병사들의 기개를 선보였다.

 

시민들의 끼와 열정이 넘쳤던 다양한 공연과 국악 콜라보콘서트(화음) 및 익산의 문화유산인 목발의 노래와 기세배 놀이가 서동무대와 선화무대를 통해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또 ▲ 백제왕도 익산의 역사문화 곳곳을 누비는 백제투어 ▲ 서동 그림책 읽어주는 마을 ▲ 서동 빛나라 방송국 ▲ 백제 의상체험 ▲ 어린이날 특별프로그램 ▲ 서동깃발전 ▲ 서동선화 주니어 선발대회 등 다양한 체험 및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마련돼 관광객을 사로잡았다.

 

이 밖에도, 축제장을 찾는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셔틀버스를 대폭 늘려 운영하는 등 자가용으로 이동한 시민들의 안전한 이동을 위해 내부 셔틀버스를 신설해 수시로 운영한 결과, 시민과 관광객들이 자가용 대신 셔틀버스를 타고 축제장을 찾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은은한 백제의 운치를 느낄 수 있는 수상 경관 유등을 활용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제공해 의미 있는 축제로 갈무리됐다"며 "지속적으로 서동축제가 익산을 대표하는 브랜드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주제에 걸맞는 프로그램과 관광 컨텐츠를 한층 강화해 관람객 및 시민이 먼저 백제왕도 익산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명실상부한 대표축제로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고창 선운산 꽃무릇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