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원대병원, 외상환자 대응 모의훈련 '실시'
미8군 총상 입은 환자 이송 시나리오 설정, 닥터헬기 출동
기사입력: 2019/05/08 [15:3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조재수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원광대학병원이 국내에서 6번째로 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를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재난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8일 중증외상 응급환자 긴급 종합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원광대학교병원                                                                                                                                                    © 조재수 기자

 


 

 

원광대학병원이 국내에서 6번째로 하늘을 나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를 운영하고 있는 가운데 재난 발생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8일 중증외상 응급환자 긴급 종합 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은 미8군 의무부대가 총상을 입은 중증외상응급환자 이송을 요청하는 상황을 가상 시나리오로 설정, ▲ 응급 의료진 탑승 ▲ 닥터헬기 출동 ▲ 응급처치를 마친 환자 권역외상센터 이송 ▲ Angio-CT Hybrid(하이브리드) ER 솔루션(원-스톱 치료 시스템) 응급 수술 등의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재난 발생에 따른 현장 지휘 체계 확립 및 사고 수습을 비롯 원활한 역할 분담‧중증외상 응급환자 구조 대응 능력 등의 시스템 점검에 초점을 맞췄다.

 

미8군 로버트 디 펠쳐(Robert D. Peltzer‧대령) 의무부대장은 "원광대병원과 함께 실시한 대응훈련은 미8군 부대와 지속적인 협력 관계를 증진시키는데 필수적이었다"며 "이날 훈련은 닥터헬기가 처음으로 군부대에 착륙 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의료진이 헬기 수송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환자가 병원에 도착한 이후 외상 치료를 하는 과정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윤권하 원광대병원장은 총평을 통해 "중증외상 응급환자 종합 훈련이 실전을 방불할 정도로 이뤄졌고 언제‧어디서든 중증외상 응급환자가 발생해도 치료 시스템을 이용, 생명 지킴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줄 것"을 당부한 뒤 의료진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 브레이크뉴스 전북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안군 '치매안심센터' 개소
광고
많이 본 뉴스